“지금까지 이런 돈육은 없었다” 유산균 먹인 돼지는 어떤 맛?

인체에 유익한 균인 ‘프로바이오틱스’를 먹여 기른 돼지고기가 미식가들의 맛 품평에서 A+ 점수를 받고 한국인의 식탁에 본격 오른다.

전북대 산학협력 회사 두지프로바이오틱스(사장 윤진원)는 19일 전북대 동물분자유전육종사업단이 농촌진흥청의 연구과제로 공동 개발한 프로바이오틱스 돼지고기 ‘두지포크’를 본격 시판한다고 밝혔다. 이 돼지고기는 지난해 말 시장에 첫선을 보여 일반인들의 반응을 반영해 숙성도와 맛을 최적화시켰고 최종적으로 음식 전문가 및 미식가들의 최종 품평을 거쳐 본격 시판하게 됐다.

두지포크는 아기돼지가 태어나자마자 매일 1억 마리 이상이 유산균을 공급해서 기른 돼지의 돈육이다. 전문가 품평에서 맛이 고소하고 잡내가 없으며 육질이 부드러우면서도 쫄깃쫄깃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전문 기자, 대학 교수, 의사 등으로 구성된 전문가 평가단은 “명품 한우의 등심과 비길 수 있는 맛”, “제주도 흑돼지 오겹살의 식감이 난다”, “이런 돼지고기 맛은 처음” 등의 평을 내놓았다. 살코기는 물론, 지방 부위도 아삭아삭한 느낌이 들어 스테이크용으로도 제격이라는 평도 있었다.

두지포크의 맛은 측정결과로도 입증됐다. 농촌진흥청 동물분자유전육종사업단이 일반 돈육과 비교측정한 결과 두지포크가 질김 정도는 6% 낮으면서 지방산은 6~10%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두지포크가 육질이 더 부드러우면서 더 감칠맛이 있고 고소하게 느껴진다는 뜻이다. 지방산도 오메가3, 오메가6 등 몸에 좋은 불포화지방산이었다.

시장에서의 반응도 좋다. 두지포크 판매를 총괄하는 건강상품 쇼핑몰 ‘건강선물닷컴’에서는 맛에 대한 감탄 일색이다. 건강선물닷컴 윤경희 팀장은 “본격 판매 전 시장 조사를 위해 상품을 선보였더니 고객들이 감사하다는 반응을 보일 정도”라고 말했다. 또 전주 객리단길의 두지포크 전문 레스토랑 ‘온리핸즈’는 단기일에 ‘신세대 맛집’으로 자리 잡아서 예약을 하지 않으면 발걸음을 돌려야 할 정도다.

두지포크 개발을 총괄한 이학교 전북대 동물분자유전육종사업단장은 “친환경 프로바이오틱스를 먹인 덕분에 돼지가 건강하고 스트레스 없이 자랐고, 영양 성분과 맛에서 기존 돈육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최상급 돼지고기를 만들 수 있었다”고 소개했다.

두지프로바이오틱스 윤진원 브랜드총괄사장은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프리미엄 수입돈육의 맛과 영양을 뛰어넘었다는 평이 많다”고 자랑하고 “유산균 돼지로 세계 시장에서 ‘돈육 한류 바람’을 일으킬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최승민 기자 sm.cho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5개 댓글
  1. 이영자

    사진 보니까 당기는데, 정말 맛있나요? 어느 정도?

    1. 백종원

      정말, 돼지고기 달인 이영자 씨인가요?

    2. 박나래

      위 두 사람은 뭐지? 코메디닷컴이어서 코메디하나?

      1. 홍진경

        코메디닷컴은 코리아메디… 뭐 이런 거고 코메디 X 코미디 O

  2. 알라딘

    맛 없으면 코메디닷컴에서 책임지나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