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AI 활용 신약개발에 3년간 258억 투자할 것”

[사진=Connect world/shutterstock]
정부가 3년간 258억 원을 투자해 인공지능(AI) 및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약개발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3일 ‘인공지능 활용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 프로젝트’에 착수한다고 전했다. 인공지능・신약 개발 전문가로 이루어진 6개 연구팀과 운영관리기관이 구성된다.

이번 사업은 후보물질 도출, 임상시험 등 신약개발 단계별로 맞춤형 AI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기술개발의 효과가 가장 좋을 것으로 판단되는 후보물질 발굴, 신약 재창출, 스마트 약물 감시 3개 분야를 선도적으로 개발한다.

AI 플랫폼은 실험결과, 논문자료 등을 학습한 AI로 신약 후보물질을 빠르게 도출하도록 개발될 예정이다. 신약 재창출 플랫폼은 기존 약물의 특성을 학습한 AI를 통해 다른 질환에 사용될 수 있는 지 여부를 탐색하도록 개발된다.

이번 사업을 통해 부작용 플랫폼 역시 구축된다. 의약품 부작용 사례 학습을 통해, 이상사례 발생 전 약물의 부작용을 예측하는 모델이 개발될 예정이다. 의약품의 시판 후에 이루어졌던, 기존의 사후적・수동적 약물 감시체계를 보완하기 위함이다. 약물 이상 반응을 조기 예측하고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약물 감시 지원 시스템이 구축된다.

이번 AI 플랫폼 연구는 주식회사 아론티어(폐암·뇌암 치료제 개발), 중앙대학교(퇴행성 뇌질환 치료제 개발),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표적항암제 개발), 이화여자대학교(항암제 개발·슈퍼컴퓨팅 클라우드 구축) 등이 참여한다. 개발 플랫폼에 필요한 빅데이터 확보에는 서울아산병원, 한국화학연구원, 유한양행이 협력한다.

과기정통부 고서곤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향후 몇 년이 우리에게는 신약개발 분야의 새로운 도약의 시기가 될 것”이라며 “신약개발과 인공지능의 융합을 적극 지원하여, 바이오헬스 분야의 성공사례를 만들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