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가 각방을 쓰는 게 더 나은 4가지 경우

[사진=Kamil Macniak/shutterstock]

가뜩이나 잠 잘 시간이 부족한 형편이다. 그런데 파트너로 인해 매일 잠을 설친다면? 그래도 계속 한 침대를 쓰는 게 옳을까?

커플끼리는 같이 자야 정이 쌓인다고 하지만, 애써 같이 자다가 오히려 정이 떨어지는 경우도 있다. 미국 의료 포털 ‘웹 엠디(Web MD)’가 딴 침대를 쓰는 게 더 나은 네 가지 경우를 정리했다.

◆ 스케줄이 너무 다를 때 = 커플 중 한 사람은 밤 10시에 자고 새벽 5시에 일어나는 종달새 형, 그런데 한 사람은 새벽 1시에 자고 아침 8시에 일어나는 올빼미 형이라고 하자. 일찍 자는 종달새는 늦게 침대에 들어오는 올빼미 때문에 새벽 1시에는 꼭 한 번 깰 것이고, 늦게 자는 올빼미는 또 일찍 일어나는 종달새 때문에 새벽 5시에 깼다가 다시 자게 될 것이다. 어차피 겹치는 시간이 적어서 한 방을 쓴다 해도 친밀한 순간을 갖기 어려운 커플이라면 아예 딴 방을 쓰자. 함께 자 봐야 이득보다 손실이 크다.

◆ 아플 때 = 숙면은 건강의 기본이다. 며칠 야근한 끝에 담이 들려고 할 때, 또는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으슬으슬 몸살 기운이 올라올 때를 생각해 보라. 따뜻하게 한잠 푹 자고 나면 확 좋아지는 걸 느끼지 않는가. 아플 때는 잠이 보약이다. 누구의 방해도 받지 않고 편하게 잘 필요가 있다. 대신 몸이 낫거든 바로 합방에 대해 이야기할 것.

◆ 안전이 달렸을 때 = 겨우 다섯 시간 자기를 중간에 세 번 깼다고 해 보자. 과연 잤다고 할 수 있을까? 수면의 질이 나쁘면 낮에 졸리기 마련이다. 그리고 졸음은 어떤 경우, 치명적이다. 예를 들어 다음날 장거리 운전을 하거나 비행기를 몰아야 한다면 따로 자는 게 현명하다.

◆ 잠버릇이 심히 고약할 때 = 잠을 제대로 자지 못하고, 따라서 피곤해지면, 관계는 삐걱댈 수밖에 없다. 특히 둘 중 하나가 원인을 제공하고, 나머지 하나는 피해를 보는 경우가 제일 심각하다. 코골이 얘기다. 상대방이 너무 코를 골아서 잠을 자기 힘들 정도라면, 각방을 쓰는 게 낫다. 억지로 같이 자려 애써봐야 짜증만 는다. 대신 솔직한 대화로 둘만의 시간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3개 댓글
  1. [축복의 공유]Sharing Blessings intractable disease testimony (출처 : 건강의학 http://me2.do/I5lAEQWA 상담 안내: 082(한국) 010 5475 7080

    [축복의 공유]Sharing Blessings intractable disease testimony (출처 : 건강의학 http://me2.do/I5lAEQWA
    상담 안내: 082(한국) 010 5475 7080

  2. 익명

    이런기사 나도쓰겠네!
    선생하기 힘든데 기자로 전업해야겠다ㅎ

  3. 아들셋맘

    남편의 외도로 각방 뿐 아니라 죽은 사람 취급 받아요. 그러나 집안의 모든 일과 아이들 케어는 백프로 제가 하길 바라고 실제 그럴 수밖에 없도록 무관심. 간통죄 없앤 인간들 포함해서 천벌받길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