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누리병원, 세계 각국 의사 초청 ‘척추내시경 홈커밍 데이’ 개최

[ 다시 한자리에 모인 나누리병원 해외 연수 의사들]

“세계 나비(NAVI)들, 다시 한자리에 모였다”

척추·관절 나누리병원이 그동안 나누리병원에서 연수를 받고 돌아간 세계 각국의 의사들을 초청해 척추내시경 홈커밍 데이’를 가졌다.

나누리병원은 지난 24일 서울그랜드힐튼호텔에서 ‘2019 나비 인터내셔널 홈커밍 데이(NAVI:Nanoori Vision International Homecoming Day)’를 열었다. 이날 홈커밍 데이는 제7회 아시아최소침습학회(ACMISST) 및 제18회 대한최소침습척추학회(KOMISS)와 함께 열렸다.

‘나비 인터내셔널 홈커밍 데이’에는 그동안 나누리병원에서 연수를 받은 인도, 네팔, 말레이시아 의사 10명이 참석해 척추내시경에 대한 임상 경험과 최신지견을 함께 나눴다.

나비 인터내셔널 프로그램의 첫 장기 연수생인 네팔 의사 바야팍 파우델은 “이번 홈커밍 데이을 통해 나누리병원에서 배운 임상 및 학술 경험을 함께 나누고 현장에서의 어려움을 공유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서로 힘이 되고 기술혁신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홈커밍 데이’를 진행한 강남나누리병원 척추센터 김현성 원장은 “나누리병원에서 척추내시경 교육을 받은 의사들이 자국으로 돌아가 척추내시경 수술을 시행하고 발전시키는 모습을 보면 참으로 뿌듯하다”며 “앞으로도 이를 통해 서로 더욱 단합하고 발전하는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나누리병원은 지난 2016년부터 장기 연수프로그램인 ‘나비 인터내셔널 프로그램’과 단기 연수프로그램인 ‘나비 인터내셔널 펠로우십’을 자체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금까지 총 14개국 60명의 해외 의사들이 나누리병원을 다녀갔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