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 예방에 좋은 마늘 “익혀 먹어야 항암효과↑”

[사진=Lotus Images/shutterstock]

마늘이 몸에 좋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암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이 아직 많은 것 같다. 마늘이 위암, 대장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팩트(fact)는 세계 각국의 수많은 논문을 통해  의학적으로 확인되고 있다.

마늘은 파이토케미컬의 일종인 알리신, 알리움, 이오시오시아네이트 성분이 풍부해 몸 안에 들어온  발암물질을 해독하고 암 생성과 발달을 저해하는 기능을 할 수 있다. 암 세포의 자살을 유도하기도 한다.

세계암연구재단(WCRF)에 따르면 마늘, 양파, 파 등 백합과 채소에 포함된 항산화물질이 항암 작용을 한다. 그렇다면 마늘은 어떻게 먹는 게 가장 좋을까? 암 예방을 위해서는 생 마늘보다는 익혀서 섭취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국립암센터-국가암정보센터는 “마늘의 성분 중 종양(암) 발생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알리신의 톡 쏘는 매운 맛이 소화기 궤양을 일으킬 수 있다”면서 “소화기 궤양을 예방하면서 마늘의 항암효과를 살리기 위한 가장 좋은 섭취법은 익혀서 먹는 것”이라고 했다.

마늘의 알리신 성분은 파이토케미컬의 일종이다. 파이토케미컬을 자주 섭취하면 면역력을 높여 바이러스, 박테리아 등 질병을 유발하는 물질들을 방어하는 능력이 좋아진다.  음식, 물, 주변 환경 등에서 흡수될 수 있는 잠재적 발암물질로부터 우리 몸을 보호한다. 암이 성장하기 좋은 조건인 감염을 줄여준다. 암이 생길 수 있는 손상된 세포가 자연적으로 없어지도록 도와주기도 한다.

파이토케미컬은 영양제나 건강기능식품 형태보다는 과일과 채소에 그대로 있는 형태로 섭취할 때 가장 효과적이다. 영양제로 섭취하면 과다 섭취할 수도 있어 오히려 건강에 해로울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성정석 동국대학교 생명과학과 교수가 발암물질인 벤조피렌의 체내 독성을 낮추는 식품들을 연구한 결과, 마늘에 함유된 미리세틴 성분이 가장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사과에 있는 아스코르빈산, 상추의 캠퍼롤 성분 등의 순이었다.

벤조피렌은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가 분류한 1군 발암물질이다. 육류, 생선, 소시지 등 식육가공품 등을 자주 구워 먹으면 벤조피렌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과도한 육류 섭취가 대장암 위험요인이지만, 탄 음식 등 조리 방법이 위험도를 높일 수 있다.

과다한 소금(나트륨) 섭취는 위암 위험을 높인다.  간장, 고추장, 된장, 화학조미료 등에도 나트륨이 많기 때문에  짠맛을 내는 양념 대신 마늘, 고춧가루, 생강, 양파, 겨자, 식초 등으로 맛을 내는 게 좋다.

마늘을 익혀 먹으면 암 예방 효과를 높이고 입 냄새도 줄일 수 있다. 고기나 생선을 구워 먹을 때 마늘과 상추를 곁들이면 맛도 살리고 발암물질을 피하는데 도움이 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