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가 왜 자녀의 자위행위를 막을까.. 의학적 이점 5

[ 사진= 자위행위는 의학적으로 욕구를 해결하기 위한 자연스러운 행동이다]

아들의 자위행위를 막기 위해 방과 화장실에 CCTV를 설치한 미국의 부모 이야기가 전해졌다.  알래스카주에 사는 15세 소년이 “부모님은 결혼 전까지 몸에 손대면 안 된다고 강조해왔다”면서 “자위행위를 우연히 본 아버지가 내 방과 화장실에 CCTV를 설치했다”고 주장했다. 이 내용은 영국 일간지 더선이 미국 커뮤니티사이트 ‘레딧’을 인용해 최근 보도했다.

이 사례는 극단적인 경우이지만 자위행위를 둘러싼 논란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자위행위는 청소년 뿐 아니라 파트너가 있는 성인 남녀도 한다. 나이를 가리지도 않는다. 노인층도 상당수 자위행위를 하고 있다.

그렇다면 자위행위를 어떻게 볼 것인가. 자위행위는 일부 종교에서 논란이 되고 있지만, 의학적으로는 욕구를 해결하기 위한 자연스러운 행동이다.  성적 긴장을 줄여주는 정상적인 방법인 것이다. 특히 파트너가 없는 사람의 경우 ‘안전하게’ 성욕을 충족시킬 수 있다.

자위를 통한 건강상 이점도 많다. 절정을 느끼면 뇌에서는 사랑호르몬인 옥시토신과 엔돌핀이 분비된다. 이 호르몬들은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숙면을 취하는 데 도움을 준다. 두통이나 생리통 등도 완화한다.

미국 의사협회 저널(Journal of America Medical Association)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남성은 자위를 통해 전립선암 위험도 줄일 수 있다. 정기적으로 정자를 배출하면서 신선한 정자를 계속 만드는 것이 전립선 건강에 좋다. 배우자가 있어도 성관계를 하기 어렵다면 자위행위를 할 수도 있다.

여성은 자위를 통해 성감을 키울 수 있고 성관계도 더 긍정적으로 생각하게 된다는 논문이 있다. 무엇보다도 자위는 안전하다. 성병이나 원치 않는 임신, 파트너의 불만 등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

중요한 것은 일부에서 자위의 횟수나 중독을 우려하는 경우이다. 의학적으로 병으로 분류해 ‘자위중독’으로 진단할 수 있다.  서울대학교병원 정신건강의학과에 따르면 자위를 자주 하더라도 다른 일상생활을 건강하게 영위하며 타인에게 혐오감 등 해악을 주지 않는다면 병으로 보기 어렵다.

어느 정도까지 자위를 하는 것이 정상인지를 정할 수는 없다. 개인의 건강상태가 다르기 때문이다. 과도한 자위를 정신과적 질환으로 보는 시각에 대해서도 논쟁의 여지가 있다. 하지만 자위에 강박적으로 몰입해서 다른 일상생활에 장애가 된다면, 이는 즐거움이 아닌 강박행동의 일종, 즉 병적인 요소가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스스로 통제할 수 없는 자위행위의 충동이나 집착, 이로 인해 명확하게 본인이나 타인에 해가 될 때 ‘자위중독’ 진단을 내릴 수 있다. 자위행위를 자주 하지만 일상생활에 문제가 되지 않고, 타인에게 해가 없다면 병적인 행동으로 볼 수 없다.

자위행위 이후 죄책감, 부정적인 자기평가, 자신을 향한 분노 및 우울 증상을 느끼는 사람이 있다. 자위행위에 대해 부정적으로 말하는 주위의 시선도 걸림돌이다.  건강한 사람은 누구나 성적인 욕구가 있다. 자위행위는 성행위를 정기적으로 할 수 없는 사람에게 가장 안전한 섹스라 할 수 있다.  여전히 자위행위에 대해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시선은 이제 거둬야 할 때인 것 같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2개 댓글
  1. 하승호

    공감이 되는 생각입니다.
    이를 죄악 시하고 몰래 감시하며 정죄하는 것을 저도 경험하는 바입니다.
    음욕이라면 타인이나 자신에 해를 끼치는 악한 것이어야 할 터인데…

  2. 자기위로

    자위라도해야 성범죄를 막지 안빼고있다 큰일터진다.안빼고참고길다니다 여자들보면 잡아먹고싶드라 잡아먹고싶은데 법에저촉되는 범죄라 참는거뿐 ㅎㅎ 잦같애서 참는다 ㅅㅂ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