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건강 지키는 ‘20-20-20’ 수칙

[사진=fizkes/shutterstock]

사무실에서 근무하는 직장인이라면 매일 4~5시간 이상 컴퓨터 스크린을 응시하며 업무를 보게 마련이다. 또 휴식이나 출퇴근 시간, 잠들기 직전까지도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를 들여다보며 대부분의 시간을 디지털기기에 의존하며 보낸다.

미국 광학산업 단체인 ‘비전 카운슬’에 따르면, 이런 생활패턴이 일상화되면서 성인 남녀 중 70%가 ‘디지털화로 의한 눈 피로’에 시달리고 있다. 또 이로 인해 눈 컨디션에 문제가 생기면서 심각한 안구 질환에 이르는 경우도 있다.

‘프리벤션닷컴’은 “디지털화로 인한 눈 피로는 최근 몇 년 사이 급부상하고 있는 건강 문제 중 하나”라며 “우리의 눈은 고정점을 장시간 응시하는데 수월하도록 구조화돼 있지 않기 때문에 더 심각하다”고 보도했다.

특히 디지털 기기에서 방출되는 고에너지 가시광선에 과도하게 노출되면 눈이 건조해지고 충혈이 되거나 몽롱해지는 등 눈의 피로도가 심해진다. 전문가들은 “장기간 컴퓨터 모니터를 쳐다보면 각막이 손상되고 시력이 떨어질 수 있다”고 지적한다.

미국안과협회 회원인 저스틴 바잔 박사는 “컴퓨터 스크린을 몇 시간씩 쳐다보는 것은 안구건조증의 원인이 된다”며 “눈을 촉촉하게 만드는 눈물을 공급하는 능력 역시 제 기능을 못하게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눈이 충혈 되거나 눈물이 괴는 상태, 혹은 목이나 관자놀이를 자꾸 문지르는 상황에 이르렀다면 눈의 피로가 가중된 상태”라며 “이 때에는 휴식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바잔 박사는 눈 건강법으로 ‘20-20-20 법칙’을 추천했다. 디지털기기 앞에 앉아 있는 시간에는 20분 간격으로 20피트(약 6미터) 떨어진 곳을 20초 동안 쳐다보며 눈의 휴식을 취하라는 것이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