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의료원, 국내 최초 ‘입원전담과’ 신설 “입원환자만 진료”

[신축 중인 용인세브란스병원 조감도]

우리나라 의료기관 사상 처음으로  ‘입원의학과(Hospital Medicine)’가 생긴다. 담당 의사가 24시간 입원 환자만 돌보는 내과, 외과 같은  새로운 임상과가 신설되는 것이다.

연세의료원은 “오는 2020년 초 개원 예정으로 현재 신축중인 용인세브란스병원에 입원의학과(HM)를 신설하기로 했다”면서 “이를 위해 최근 용인세브란스병원의 부원장 산하에 HM과 신설을 승인했다”고 2일 밝혔다.

현재 전국 23개 병원에서 100명 이상의 입원전담 전문의가 활동 중이지만, 입원의학과(HM)가 신설되는 것은 연세의료원이 처음이다.

입원전담 전문의 제도는 2017년 12월부터 시작된 전공의법이 정착되면서 입원 환자를 돌보는 의료인력의 공백을 해소하고 환자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주요 병원에서 시행해왔다. 이전에는 전공의들이 주치의의 지시에 따라 입원 환자를 돌보는 경우가 많았다.

연세의료원은 입원전담 전문의 제도 시범사업 초기부터 적극 참여해 현재 통합내과, 일반외과, 정형외과 등 7개 임상과에서 20여 명의 입원전담 전문의가 활동 중이다. 이와 별도로 입원 전담의 활성화를 위해 ‘HM 위원회’를 구성, 미국 코넬 의과대학과 교류하는 등 입원의학과(HM) 신설을 위한 정지 작업을 해왔다.

입원의학 전문의는 미국에서 6만명 이상이 활동중이지만 우리나라는 아직 초기 단계에 머물러 있다. 미국의 코넬 의과대학 등은 입원의학 전문의 양성에 공을 들여 우수한 의사들의 지원이 줄을 잇고 있다. 미국의 연구결과 입원 환자만 돌보는 의사가 24시간 상주하면서 환자들의 입원 기간과 사망률이 줄어들고, 같은 질환으로 재입원하는 비율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HM과가 개설되는 용인세브란스병원의 경우 모든 임상과가 HM과에 참여해 1개 병동 당 3명의 입원전담의가 배치될 예정이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은 27명의 병동 입원전담의와 예비 전담의 3명 등 모두 30명 규모로 시작한다. HM과는 입원전담의만으로 구성되는 독립부서로서 수련·진급 등이 이뤄지게 된다.

연세의료원은 우수 입원전담 전문의 확보를 위해 교수 지위 보장 등 대대적인 지원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미 ‘HM 위원회’에서 마스터플랜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넬 의대와 함께 입원전담 전문의를 위한 교육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교육 전문가 양성 과정도  마련할 예정이다.

윤도흠 연세의료원장은 “임상과 마다 별도로 운영되던 입원전담 전문의 제도를 하나의 임상과로 통합해 입원 환자에 대해 가장 안전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면서 “입원의학과 신설로 연세의료원은 대한민국 의료문화를 이끄는 또 하나의 최초이자 최고의 분야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