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압도 낮추고…수박의 건강효과 4

[사진=komPL/shutterstock]

수박은 7~8월이 제철이지만 올해에는 벌써 많은 양이 시장에 나오고 있다. 하우스에서 재배되는 수박은 1년 내내 나오지만, 지난겨울이 따뜻해 비닐하우스 난방비가 덜 든 때문에 예년에 비해 비슷한 품질에 더 싼 수박이 출하되고 있다.

수박은 맛이 좋은데다 건강효과도 뛰어나다. 수박 한 컵은 46칼로리에 불과하지만 비타민 C와 A 하루 필요량의 20%와 17%가 들어있다. 전문가들은 “수박은 소화 건강에 좋은 식이섬유와 혈압을 조절하는 데 도움이 되는 칼륨도 많이 함유하고 있다”고 말한다. ‘헬스닷컴’이 수박의 건강효과 4가지를 소개했다.

1. 혈압 감소

미국 플로리다 주립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수박은 혈압을 낮추는 효과가 있다. 연구팀은 고혈압으로 고통 받는 13명의 중년 남성과 여성을 상대로 1년간 진행한 실험에서 참가자 중 절반에게는 매일 수박 추출물을 제공했다.

그것은 4그램의 아미노산 L-시트룰린과 2g의 L-아르기닌이다. 나머지 절반에게는 위약이 제공됐다. 그리고 6주후 이들의 역할은 바꿨다. 그 결과, 수박 추출물이 혈압을 낮추고, 심장에 가해지는 스트레스를 줄여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2. 근육통 완화

스페인에서 나온 연구에 따르면, 수박주스를 마시면 격렬한 운동을 한 뒤 발생하는 근육통을 누그러뜨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운동하기 한 시간 전에 수박주스 16온스(약 473밀리그램)를 마신 선수들은 근육통이 덜 발생했고 심장 박동 수도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수박에 들어있는 아미노산의 일종인 시트룰린이라는 성분 때문이다.

또 텍사스 A&M 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수박이 혈관을 이완시키기 때문에 비아그라와 같은 효과도 발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데 시트룰린은 껍질에 많이 들어있기 때문에 껍질 채 먹어야 한다. 껍질 채 먹기 힘들다면 피클로 절여서 먹는 방법이 있다.

3. 활성산소 제거

미국 농무부(USDA)에 따르면, 수박 한 컵에는 토마토보다 1.5배나 많은 6밀리그램의 라이코펜이 들어있다.

라이코펜은 항산화제로서 우리 몸속의 세포를 손상시키고 면역체계를 혼란시키는 인체 내의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효능이 있다. 연구에 따르면, 라이코펜은 심장 질환과 몇 가지 종류의 암을 퇴치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4. 수분 보충

수박의 91.5%는 수분으로 이뤄져 있다. 우리 몸에 수분이 부족하면 건강에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한다. 연구에 따르면, 약간 수분이 부족한 여성들에게서 두통과 집중력 저하, 피로감 그리고 기분이 우울해지는 증상이 나타났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