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섭취량↑, ‘비타민 B’ 감소 및 대사성 질환 발생 위험 증가

[사진=Thunderstock /shutterstock]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남녀 직장인 1,324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피로도’에 대해 조사한 결과, ‘요즘 피곤한가?’라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10명 중 9명에 달하는 95.0%가 ‘피곤하다’고 답했고, 피로를 극복하기 위해 직장인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방법으로는 절반 이상이 ‘커피 등 카페인을 포함한 음료를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많은 양의 커피와 카페인 음료 섭취는 ‘당분’과 ‘카페인’으로 인해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노르웨이 연구팀이 진행한 50세 이상 65세 미만의 건강한 중년 남녀 10,601명을 대상으로 한 “일 커피 섭취량에 따른 ‘비타민 B’와 ‘호모시스테인’ 농도 변화”에 대한 연구 결과, 커피 섭취량이 증가할수록 체내의 비타민 ‘B6’ · ‘B9’ · ‘B12’의 농도가 감소하고, ‘호모시스테인(homocysteine)’ 농도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모시스테인(homocysteine)’은 음식물 중 단백질이 소화될 때 만들어지는 물질 중 하나로, 체내에 과다하게 쌓일 경우 혈관을 손상시켜 ‘심혈관 질환’ 및 ‘뇌혈관 질환’과 같은 대사성 질환의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서울시보라매병원 연구팀이 미국 신경과학회 공식학회지 ‘신경학(Neurology)’ 최신호에 발표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호모시스테인’은 육류 등 단백질이 풍부한 음식을 자주 먹을 경우 체내 농도가 올라가므로, ‘시금치’ 등의 녹색 채소나 생선과 같이 ‘비타민 B’가 풍부한 음식을 함께 섭취해 정상 수치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처럼 ‘비타민 B’가 신체에 미치는 영향과 관련한 연구가 속속 밝혀지면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피로감 지속될 땐 필수 비타민 B8종 골고루 섭취해야

‘비타민 B’는 에너지 생성, 스트레스 완화, 눈의 피로 완화 등에 영향을 주는 영양소다. 에너지 대사 및 신경통과 관절통, 눈의 피로 완화에 영향을 주는 ‘비타민 B1’부터 ‘구내염’과 ‘구순염’의 완화를 돕는 ‘B2’, 정상적인 면역 반응과 부신피질 호르몬 ‘코르티솔’의 분비, 에너지 생성에 영향을 주는 ‘비타민 ‘B5’, 신경전달 물질 생산에 영향을 주고 면역 항체 형성에 관여하는 ‘B6’, 지방과 탄수화물 및 단백질 대사와 에너지 생성에 영향을 주는 ‘B7’, 정상적인 혈액 생산을 도와 체력 유지 및 스트레스 완화에 영향을 주는 ‘B12’까지 신진대사에 다양한 영향을 주는 만큼 피로감을 지속적으로 느낄수록 보다 꼼꼼하게 섭취해야 한다.

‘비타민 B군’을 제대로 섭취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어류와 우유, 달걀, 현미, 닭가슴살 등 다양한 식품을 통해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다.

하지만 ‘비타민 B군’은 크게 8가지 이상의 성분으로 구성되어 식사만으로는 필요량을 충분히 섭취하기 어렵기 때문에 고활성 · 고함량 ‘비타민 B군’ 복합제를 섭취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비타민 B’ 제품을 고를 때는 에너지 대사에 ‘비타민 B군’ 8종이 모두 관여하기 때문에 필수비타민B 8종이 골고루 고단위로 함유되어 있는지 확인해 보는 것이 좋다. ‘비타민 B군’ 중에서도 ‘비타민 B1’은 활성형으로 ‘벤포티아민’이 들어간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은데, ‘벤포티아민’은 흡수율을 높인 형태로 일반 ‘티아민’ 대비 8배, ‘푸르설티아민’ 대비 4배 높은 생체 이용률을 보여, 적은 양을 섭취해도 효과가 빠르게 나타나기 때문이다.

피로 회복부터 에너지 회복까지··· ‘임팩타민 프리미엄

대웅제약의 ‘임팩타민 프리미엄’은 필수비타민 B 8종이 모두 함유되어 있어 피로회복 뿐 아니라 에너지생성에도 도움을 준다. 비타민 C, E, 셀레늄 등 항산화 성분을 보강해 피로 회복부터 항산화까지 한 번에 관리할 뿐 아니라, 눈의 피로, 어깨 결림, 구내염 등 증상 개선에 도움을 준다. 권장섭취량이 아닌 최적섭취량 기준의 고함량 ‘비타민 B군’을 함유했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대웅제약은 2007년 구내염 완화에 도움을 주는 ‘임팩타민 정’을 출시한 이후 일 최적 섭취량에 맞춘 ‘임팩타민 파워’를 ‘09년 발매했으며, 이후 ‘임팩타민 프리미엄’, ‘임팩타민 실버’, ‘임팩타민 파워 A+’ 등 라인업을 확대했다. 지난해 3월에는 ‘임팩타민 케어’까지 출시, 총 6종의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윤이경 기자 taxiblu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