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지장애 자살-사고사 위험 ↑…웰다잉 전략 필요

[사진=Radachynskyi Serhii/shutterstock]
인지기능이 떨어진 환자에 대한 사망 예방 관리가 필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경도인지장애 초기에는 자살, 치매 말기에는 사고사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이유다.

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홍진표 교수 연구팀은 2005년에서 2016년 사이 노인성치매임상연구센터(CREDOS)에서 모집한 인지장애 환자 1만 169명의 사인을 추적 관찰했다.

성별, 나이, 직업 유무, 교육 기간과 같은 인구학적 특징과 인지 장애 질환 중증도 등의 분류로 인지 장애를 앓고 있는 고령 환자들의 사망 원인을 조사했다.

인구학적 특징 분석 결과, 자살 환자들은 사고사 환자들보다 연구 등록 시점 나이가 젊었고 인지 장애 정도가 낮았으며, 교육 기간이 짧았고 취직 상태인 경우가 더 많았다.

인지 장애 중증도를 비교했을 때는, 중증도가 높아질수록 자살률이 낮아졌다. 하지만 낮아지는 폭이 크지는 않다. 반면 사고사 비율은 중증도와 동일하게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인지 장애 환자들의 자살률은 사고사율보다 상대적으로 낮았다. 이는 인지 능력의 한계가 자살 계획을 이행하는데 방해가 됐기 때문일 것으로 분석된다.

자살률은 진단 초기에 가장 높았는데, 이는 기능 장애 발생과 자율성 저하로 오는 좌절감 때문일 것으로 추정된다. 반면 중증 환자들은 운동력, 상황 판단력, 단기 기억력이 나빠져 사고사가 증가했다.

즉, 이번 연구결과는 신경인지 손상 정도에 따라 인지 장애 환자의 사인이 달라질 수 있으며, 병의 초기 단계부터 사망의 잠재적 위험성을 인지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

홍진표 교수는 “우리 사회가 고령사회로 진입하면서 ‘웰다잉’에 대한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며 “갑작스런 죽음을 예방하기 위해선 인지 장애 정도 평가 시, 시기별 사망 사고 예방 전략과 관심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알츠하이머 연구와 치료(Alzheimer’ s Research & Therapy)’ 최근호에 게재됐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