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부랑 할머니 안 되려면…척추관협착증 대처법

[사진=YAKOBCHUK VIACHESLAV/shutterstock]

허리디스크(추간판 탈출증)는 현대 사회의 대표적인 통증 질환 중 하나다. 앉아서 생활하는 일이 많아지고, 과도한 영양 섭취로 인해 비만 인구가 늘어나면서 허리에 가는 부담이 커져 젊은 층에서도 허리디스크 환자의 수가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허리 통증의 주된 원인이 이런 허리디스크에만 있는 것은 아니다. 디스크와 함께 허리를 괴롭히는 고약한 질환이 또 한 가지 있다. 바로 척추관협착증이다.

척추관협착증은 협착이라는 단어에서 알 수 있듯이 척추 내 신경이 지나가는 공간이 좁아지면서 신경이 눌리게 되고 이로 인해 통증이 발생하는 질환을 말한다. 좁아지는 원인으로는 노화를 비롯해 선천적으로 척추관이 좁게 태어나거나 인대, 뼈, 관절 등이 비대해지거나 두꺼워지는 것 등이 있다.

척추관협착증이 척추에 발생한다고 해서 허리에서만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다. 허리 통증은 기본으로 다양한 증상을 동반하게 된다. 대표적으로 다리 통증이 있다.

이때의 특징은 정확히는 엉덩이를 비롯한 다리 쪽의 통증으로 허리보다 더 심한 통증이 느껴진다. 일정 거리 이상을 걷게 되면, 다리가 터질 듯이 아프고 저린 증상이 나타난다.

이 같은 이유 때문에 척추관협착증 환자들을 보면 멀지 않은 거리를 이동 할 때도 조금 걷다가 앉아서 쉬는 것을 반복하게 된다. 또 허리를 펴고 있을 때보다 허리를 구부리고 있을 때 증상이 줄어드는 특징이 있다.

이 때문에 많은 환자들이 허리를 구부린 채 활동하는 것을 볼 수 있다. 꼬부랑 할머니를 만들어내는 직접적인 원인 제공 질환이 척추관협착증인 것이다. 척추관협착증을 치료하지 않고 놔두면 통증 이외에도 일상생활의 질을 떨어뜨리는 동반 증상들이 나타나게 되는데, 하반신 마비, 배변 장애 등이 그것이다.

세란병원 척추센터 오명수 부원장은 “2014년 128만 3861명이었던 척추관협착증 환자 수가 2017년에는 154만 3477명으로 증가했다”며 “허리디스크만큼 많은 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척추관협착증에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오 부원장은 “척추관협착증 치료를 받은 후에는 어떻게 관리를 하느냐가 매우 중요한데 이는 다른 신체 부위와 달리 허리는 우리가 일상생활을 하는데 있어 끊임없이 사용되는 신체 부위기 때문”이라며 “무거운 물건을 들거나 허리에 무리가 가는 자세를 피하고, 전문가의 처방 아래 적절한 운동을 통해 통증을 예방하며, 허리의 근육을 유지 및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