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삼, 장내 유익균 증가시켜 지방간질환에 효과

석기태 한림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팀 연구발표

[사진=석기태 한림대병원소화기내과 교수]

홍삼이 비알콜성 지방간질환 개선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석기태 한림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팀은 홍삼이 비알콜성 지방간질환 환자의 장내 유익균을 증가시켜 지방간을 개선한다는 연구결과를 18일 건국대에서 개최된 고려인삼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발표했다.

 홍삼섭취군, 유익균 증가하고 유해균은 감소

지방간은 과음 때문에 발생하는 알콜성 지방간과 당뇨병·고지혈증·비만 등이 원인이 돼 생기는 비알콜성 지방간으로 구분된다. 연구팀은 홍삼이 비알콜성 지방간질환 환자의 장내 미생물 조성에 관여해 간효소를 효과적으로 개선시켜 지방간질환에 효과가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는 2017년1월부터 2018년4월까지 총 94명의 환자를 무작위로 선정해 48명에게는 홍삼 타블렛(2,000mg/day)을, 나머지 46명에게는 위약을 한 달 동안 섭취하도록 한 후 간기능 검사, 피로점수 및 16SrRNA 기반 대변 장내 미생물 분석 검사를 비교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홍삼섭취군에서 알라닌 아미노 전이효소(Alanine Aminotransferase, ALT)가 15%, 감마 글루타밀 전이효소(Gamma-Glutamyl Transferase, GGT)가 13% 각각 감소하고, 피로도는 21% 호전된 것을 확인했다. 알라닌 아미노 전이효소는 수치가 높을수록 간이 손상된 것을, 감마 글루타밀 전이효소는 수치가 높을수록 간세포와 간주변 담도가 손상된 것을 뜻한다. 위약 대조군에서는 통계학적인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또한, 알라닌 아미노 전이효소가 증가한 환자는 유해균류가 증가하고, 유익균류는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홍삼섭취군에서는 유해균류는 감소하고 유익균류는 증가했으며, 위약군은 그 반대 결과를 보였다. 이는 홍삼섭취군이 장내 유익균을 증가시키고 유해균을 감소시켜 손상된 간을 개선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석기태 교수는 “홍삼을 섭취하면 장내미생물 조성에 변화가 생겨 비알콜성 지방간의 진행과 예방에 도움을 줄 것”이라면서 “향후 추가로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간 학계에서는 안전하면서도 효과적으로 장내 좋은 미생물을 활성화하는 소재의 발굴에 주목해왔다. 일반적으로 장에는 2조개가 넘는 미생물이 존재하며, 장내 미생물이 내뿜는 물질은 곧바로 간으로 흡수되기 때문에 장과 간의 연관성은 매우 높다. 따라서 장내 좋은 미생물을 활성화하고, 이들이 내뿜는 물질이 안전하게 간에 흡수되면 질병치료까지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이경 기자 taxiblu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