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놀이가 알레르기 주범? 오해인 까닭

따사한 봄 햇살이 내리쬔다, 지기 시작하는 벚꽃나무에도, 꽃봉오리를 터뜨리는 진달래와 철쭉에도. 제주도는 햇살 대신 빗방울이 뚝뚝. 아침 최저 6~10도, 낮 최고 17~20도로 전형적 중춘 날씨. 봄바람이 살랑살랑, 대기 원활해서 미세먼지는 ‘보통’ 수준이라는 예보.

오늘의 건강 상식

꽃놀이가 한창인 요즘 안과, 이비인후과 의사들은 바빠진다. 알레르기 비염, 결막염 등의 환자가 급증하는 것.

봄꽃놀이를 다녀와서 멀쩡한 사람도 왠지 코가 근질근질하고 눈이 시큰거리는 듯 느껴지곤 하는데, 꽃놀이 다녀온다고 알레르기가 더 생기지는 않는다. 알레르기는 바람에 날리는 꽃가루 때문에 생기지만 대표적 봄꽃들은 꽃가루를 바람에 날리지 않는다. 개나리, 진달래, 벚꽃들은 바람이 아니라 벌이나 나비 등 벌레가 꽃가루를 옮기는 충매화이기 때문에 알레르기와 거의 상관없다.

아직도 많은 이들이 봄 하늘에 흩날리는 솜뭉치 같은 것들이 알레르기 주범으로 알고 있지만 이것들은 꽃씨를 배달하는 ‘갓털’이며 꽃가루가 아니다. 꽃가루는 눈에 거의 보이지 않는다.

눈에 안 보이는 것이 무서운 법. 알레르기 환자는 무조건 조심하는 것이 좋다. 외출을 삼가고 굳이 나간다면 안경이나 마스크를 쓴다. 외출했다 돌아오면 세수와 양치질부터 하는 것도 필수! 물도 자주 마실 것.

에디터 kormedimd@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