뿌리는 정맥순환개선제 ‘바이아트럼’, 아시아 최초 출시

[사진=GC녹십자]
GC녹십자는 아시아 최초로 뿌리는 정맥순환개선제 ‘바이아트럼’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바이아트럼은 오스트리아에 본사를 둔 사이아투스(Cyathus)사가 개발해 현재 오스트리아를 비롯한 유럽과 남미 등 총 10여 개국에서 판매 중이다. 항응고작용을 하는 헤파린나트륨이 주성분으로, 고함량으로 함유된 헤파린나트륨이 혈관에 생긴 혈전을 제거해 정맥염, 표재성 혈전정맥염 등 정맥류 합병증의 예방 및 치료에 도움을 준다.

정맥순환장애는 정맥의 이상으로 주로 다리 등 하지 부분의 정맥 및 림프관 속 혈액이나 체액이 심장 쪽으로 제대로 이동하지 못해 발생하는 질환이다. 그대로 방치할 경우 하지정맥류, 다리 궤양 등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어 조기 진단과 치료가 중요하다.

GC녹십자에 따르면 바이아트럼은 리포솜 특허 공법을 활용해 피부 깊숙이 약물을 침투시켜 빠르게 통증을 완화시킨다. 실제 임상을 통해 약물 투여 7일 이후 통증평가지수(VAS)를 평가한 결과, 위약군 대비 통증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감소함을 확인했다.

특히, 바이아트럼은 통증이 있는 환부에 직접 뿌리는 스프레이 제형으로, 휴대하면서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경구용 치료제보다 위장장애, 피부트러블 등의 부작용도 적다.

윤진일 GC녹십자 브랜드매니저는 “바이아트럼이 승무원, 교사, 간호사 등 장시간 서서 근무하는 직장인의 정맥순환장애에 의한 통증 개선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