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사이의 ‘물리적 거리’, 어느 정도가 좋을까?

[사진=WAYHOME studio/shutterstock]
사람을 만났을 때 얼마나 거리를 유지해야 할까?

여기서 거리란 정서적 간격이 아니라, 50cm, 1m 같은 물리적 사이를 의미한다.

새삼 사람 사이의 거리가 화제가 된 건 최근 미투 논란에 휩싸인 미국의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때문이다미국 민주당의 잠재적 대선 후보로 꼽히는 그를 여성 두 명이 불쾌한 신체 접촉을 한 가해자로 지목했다.

민주당 소속 루시 플로레스 전 하원의원 등 미투에 나선 여성들은 어깨에 손을 얹고 머리카락 냄새를 맡으며 뒤통수에 키스했다거나 목을 손으로 감싸고 코로 비비려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바이든 전 부통령은 사회적 규범이 변하기 시작했고 보호해야 하는 개인 공간의 경계가 재설정됐다면서 앞으론 개인 공간을 존중유념하겠다고 밝혔으나 사과가 빠진 그의 반응에 논란은 오히려 확산될 조짐을 보인다.

신체 접촉은 어디까지 용인할 수 있고사람 사이의 거리는 얼마나 유지하는 것이 좋은지 뉴욕 타임스가 정리했다.

신체 접촉과 사람 사이 거리에 관한 연구는 이미 1960년대부터 진행됐다미국의 인류학자 에드워드 홀은 유럽과 아시아 각국의 현장 조사를 통해 사람 사이 거리에 관한 기초를 확립했다.

먼저 친밀한 거리는 45cm(18인치안팎이다상대방의 숨결이 느껴질 정도의 거리로이 정도 거리에서 만남은 가족이나 연인 정도로 밀접한 유대 관계가 전제돼야 한다다음은 개인적 거리로 45cm~120cm(4피트안팎이다지인이나 동료 정도의 친밀함을 전제한다. ‘사회적 거리도 있다. 1.2m~3.6m(4~12피트정도의 간격이다처음 만나 인사하는 사람과 유지하는 거리다.

이 거리는 진화 과정에서 뇌에 안전한 거리로 입력된 것으로 추정된다이 간격을 침해당하면 편도체가 활성화된다즉 위협으로 느끼며 불안해지는 것이다.

물론 이 거리는 평균적인 수치다개인차도 크고문화권에 따라 많이 달라진다남미의 아르헨티나페루 등지에서는 낯선 사람과 더 가깝게 있어도 불쾌함을 느끼지 않는 사람이 많다서구에서는 1.2m 이상 떨어져야 하지만남미에서는 60~70cm 정도에서도 불편함을 느끼지 않는다.

친구나 연인 사이의 신체접촉은 강력한 의사소통의 수단이다친한 사람이 어깨를 다독이거나 포옹하는 것은 말로 위로하거나 격려하는 것보다 훨씬 효과적으로 불안을 잠재우고 신뢰를 북돋운다.

문제는 친하지 않은 사람의 경우다문명 사회에서 친하지 않은 사람에게 용인되는 접촉은 악수 정도다그 이상의 접촉은 상대방이 요구하고당사자가 그럴 용의가 있을 때만 허용된다.

직장 동료라 하더라도 함부로 어깨를 두르는 행위는 용납되지 않는다그 행위를 불편해하는 상대방에게 따귀를 맞아도 할 말이 없으며페이스북이나 트위터에 폭로돼 망신을 당할 수도 있다.

상대방과 얼마나 친한지는 쌍방이 느끼는 정도가 다르다나는 친하다고나는 딸 같다고 느꼈지만상대방은 전혀 아니올시다인 경우도 적지 않다따라서 타인과의 거리접촉에 관한 정답은 학자의 연구처럼 숫자로 떨어지는 정답이 없다모르겠거든 상대방에게 먼저 물어보라뉴욕 타임스가 전문가의 의견을 종합한 조언이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