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앤알바이오팹, 베트남 이어 태국서 3D 프린팅 의료기기 품목 허가

[사진=티앤알바이오팹]
3D 바이오프린팅 전문 기업 티앤알바이오팹이 본격 동남아 시장 공략에 나섰다.

티앤알바이오팹은 자체 개발한 3D 프린팅 의료기기 제품의 태국 품목 허가를 획득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허가받은 제품인 티앤알메쉬는 두개악안면의 외상 또는 수술 등으로 인한 결손 부위를 재생·재건하는 인공지지체(임플란트)로 1032개 모델이 있다. 생분해성 생체 재료를 3D 프린팅 기술로 제작해 수술 중 성형이 쉽고, 수술 후 환자의 후유증이나 부작용이 적다.

회사는 품목 허가 최종 결정이 되면서 현재 태국 현지 의료기기 전문 유통 기업과 총판 계약을 논의 중이다. 계약이 마무리되면 올 하반기부터 현지 시장에 제품을 출시할 수 있을 전망이다.

티앤알바이오팹은 앞서 지난 1월 베트남에서도 3D 프린팅 의료기기 제품의 품목 허가를 획득하면서 동남아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한 바 있다. 이번에 품목 허가를 획득한 태국에 이어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에서 품목 인·허가 승인을 진행 중이다.

티앤알바이오팹 관계자는 “태국은 아세안(ASEAN) 시장에서 싱가포르 다음으로 의료산업이 발달한 시장으로, 아시아 태평양(APAC) 내에서도 8번째 규모의 의료기기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만큼 향후 빠른 성장세와 안정적 매출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