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회장 숙환으로 별세, 어떤 병을 앓았나

[고 조양호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8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70세.

조양호 회장은 이날 새벽(한국시각) 오랫 동안 앓아온 병이 악화돼 치료를 받아온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한 병원에서 별세했다.

한진그룹 측은 조양호 회장의 사인에 대해서는 숙환이라고만 언급하며 말을 아꼈다. 숙환(宿患)은 오래 앓아온 병을 말한다. 이후 대한항공 주변에서 조 회장이 지난해 12월부터 미국에서 폐가 굳어지는 질환을 치료해 왔다는 말이 흘러나왔다. 이는 폐섬유화증으로 폐 조직이 굳어서 호흡 장애를 일으키는 호흡기 질환 중 하나다.

조양호 회장은 지난 3월 대한항공 정기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 연임에 실패하면서 그 충격 등으로 병세가 급격히 악화됐다는 언론 보도도 나왔다. 하지만  최근까지 정확한 병세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았다.

조양호 회장은 그동안 대내외 경영환경에 가족 문제 등이 겹쳐 엄청난 스트레스를 겪었을 가능성은 충분히 추정할 수 있다. 조양호 회장의 두 딸은 갑질 논란으로 대한항공 계열사 경영에서 물러나야 했고, 부인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의 갑질 사건까지 공개된 바 있다. 갑질 논란은 밀수와 탈세, 배임, 횡령 의혹으로 번졌고 각종 재판을 앞두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과도한 스트레스는 신체질환 발생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내과 입원 환자의 70% 정도가 스트레스와 연관되어 있다는 연구를 볼 때,  스트레스가 병의 발생 원인이나 악화 요인으로 작용한다는 사실은 이미 잘 알려져 있다.

특히 스트레스에 취약한 우리 몸의 기관인 근골격계(긴장성 두통 등), 위장관계(과민성 대장증후군), 심혈관계(고혈압) 등이 영향을 더 많이 받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스트레스는 면역기능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장기간 스트레스를 받으면 면역 기능이 떨어져 질병에 걸리기 쉬운 상태가 된다. 다양한 정신-신체장애의 발병과 악화는 물론이고 암과 같은 심각한 질환도 영향을 많이 주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현재 조양호 회장의 숙환은 폐 질환으로 전해지고 있으나 스트레스와의 관련성은 명확히 알려지지 않고 있다.

고(故)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주의 장남인 조 회장은 1974년 대한항공에 입사해 1992년 대한항공 사장, 1996년 한진그룹 부회장, 2003년 한진그룹 회장 등을 차례로 맡았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위원장을 지내기도 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2개 댓글
  1. 문구라

    문가네 문세먼지와 인민재판 가족의 사고 친것 수습으로 고생 많았네요

    1. 너지? 문구라

      대한민국을 떠나라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