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산업 글로벌 현지화 지원사업 모집…최대 1억 지원

[사진=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제약산업 글로벌 현지화 강화지원’ 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4월 25일까지 2차 모집한다고 5일 밝혔다.

진흥원은 보건복지부로부터 해당 사업을 위탁받아 제약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단계별로 맞춤 컨설팅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국내 제약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향상하고 성공적인 해외 진출 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다. 국내 제약기업이 해외 진출 시 현지 법인 설립뿐만 아니라 수출 품목, 생산시설 등을 수출 전략국가의 기준에 맞출 수 있도록 현지화 전략 또한 지원한다.

제약산업 글로벌 현지화 강화 지원사업은 해외 진출을 위한 글로벌 R&D기획, 글로벌 임상, 해외 인허가, 라이센싱 등 글로벌 진출을 위한 컨설팅을 기업당 최대 5000만 원까지 지원한다. 또한, 해외시장 진출 시 생산·수입·유통 등 현지 법인 설립에 기업당 최대 1억 원, 의약품 수출품목 생산기반 선진화 등에 최대 5000만 원까지 지원한다.

특히, 이번 연도부터 의약품 수출을 보다 적극적으로 장려하기 위해 개설한 수출품목 현지화 분야에 선정될 경우 사업기간 내 수출전략국의 허가당국에 품목허가 신청 시 품목등록 비용에 대해 최대 5000만 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받는 제약기업은 정부 지원금액의 100% 이상 매칭이 필수사항이며, 혁신형 제약기업과 벤처·중소기업 참여시 우대한다.

진흥원 관계자는 “이 사업을 통해 현지법인 설립이 여건상 쉽지 않은 중소규모 제약기업들이 신흥국 등 수출전략국의 의약품 수출 확대를 가능케 하고 한국의약품 생산기반 선진화 지원체계 구축을 통한 의약품 품질경쟁력이 확보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해당 사업의 자세한 내용은 진흥원 홈페이지(http://www.khidi.or.kr) 알림마당의 사업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