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닛, 미국 암학회서 초록 발표…”AI 통한 맞춤형 치료 시대 열 것”

[사진=루닛]
인공지능 기반 항암제 바이오마커를 개발하는 루닛은 오는 29일부터 열리는 미국암학회(AACR)에서 연구 초록 2편(이하 초록)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번 초록은 그동안 루닛이 진행해오던 연구 일부를 발표한 것으로, 항암 치료 반응을 예측하는 인공지능 바이오마커 개발에 한층 더 진일보한 내용을 담고 있다. 초록은 다양한 암 종류에 대한 인공지능 분석 결과를 나타낸다. 또한 유방암 조직 슬라이드를 인공지능으로 분석해 세포 단위의 분류 및 정량화가 가능케 된 결과를 실었다.

특히 루닛의 인공지능으로 분류된 고위험 환자들의 경우 저위험 환자들보다 사망 확률이 5배 높은 것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고위험군 환자들은 보조항암화학요법 반응률이 3~5배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초록 내용은 4월 1일부터 2일까지 AACR에서 발표될 예정이며, 온라인으로도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연구에 루닛은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루닛 스코프(Lunit SCOPE)를 활용했다. 루닛 스코프는 딥러닝 기술을 활용한 분석 툴로, 디지털화된 암 조직 영상을 분석해 보여준다. 한 명의 환자(슬라이드) 분석에 걸리는 시간은 5분 이내로, 단시간 내 객관적인 분석이 가능하다. 기존 유전체 분석 등이 3주 이상 소요되는 점을 감안하면 획기적으로 기간이 단축된 셈이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폐암과 유방암을 예측하는 바이오마커 개발 과정에 있어 이번 초록 발표는 우리 연구의 첫 단계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는 것을 확인하는 과정이며, 환자의 생존율 향상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연구 파트너십을 통해 인공지능을 활용한 정밀의료기반 항암 치료 반응 연구를 가속화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팽경현 루닛 이사는 “이번 연구 중 가장 눈에 띄는 결과는 조직 슬라이드를 인공지능으로 분석한 내용이 유방암 보조항암화학요법 치료 반응 예측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점”이라며 “이제 이 결과를 바탕으로 실질적인 폐암 및 유방암 예측 바이오마커 개발에 박차를 가해 인공지능을 통한 맞춤형 치료가 가능한 시대를 열 수 있도록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