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린 봄날 우울감 떨치려면

[사진=Dusan Milenkovic/shutterstock]
흐리고 흐리다. 구름 많고 곳곳에서 빗방울 떨어진다. 미세먼지 자욱해서 더 흐리겠다. 아침 최저 2~12도, 낮 최고 12~24도로 전형적 봄 기온.

울가망해지기 쉬운 날씨. 햇볕을 덜 쬐면 뇌에서 ‘행복 호르몬’ 세레토닌이 덜 분비된다. 미세먼지 때문에 실내에 있으면 운동량이 줄어들고 뇌 대사도 영향을 받기 십상. 우울증 환자의 가족들은 특히 환자의 말이나 행동에 주위를 기울여야겠다.

흐린 봄날, 왠지 울적해지면 실내운동으로 땀 흘리고, 유머나 희극 등을 즐기면서 일부러라도 웃도록 한다. 스마트 폰이나 주위를 즐거운 추억이나 밝은 환경으로 꾸미는 것도 좋다. 조금만 신경 쓰면 기분도 바꿀 수 있다.

이성주 기자 stein3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