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욕 유지되는 ‘남성 피임약’ 초기 임상 성공

[사진=areeya_ann/shutterstock]
해외 연구진이 새로 개발한 남성용 경구 피임약이 초기 임상시험에서 안정성이 입증됐다고 밝혔다.

지난 25일(현지시간) 미국 CNN이 새로운 남성용 피임약 임상 1상 시험 결과, 성욕을 유지하면서 정자의 생산에 필요한 호르몬을 줄이는 효과가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워싱턴 의과대학 연구팀이 발표한 이번 약물은 ’11-beta-MNTDC’로 작년에 발표한 ‘DMAU’와 비슷한 약물이다. 이 피임약은 프로게스테론을 변형한 형태로, 남성호르몬 안드로겐과 여성호르몬 프로게스테론의 작용에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친다.

이번 임상시험은 40명의 성인 남성을 대상으로 30명에게는 200밀리그램 또는 400밀리그램의 피임약을, 10명에게는 위약을 매일 한 번씩 28일 동안 복용하게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피임약을 복용한 남성은 위약을 복용한 남성과 비교해 정자 생산에 필요한 평균 테스토스테론과 안드로겐 평균 수치가 크게 감소했다. 이중 5명은 성욕이 다소 감소했으며 2명은 경미한 발기부전을 보였으나 7명 모두 성생활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복용 중단 시 호르몬 수치 등 약효와 부작용은 사라졌다.

연구팀은 “정자 생산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서는 적어도 60~90일간 복용할 필요가 있다”며 “이번 임상시험에서는 기간이 28일로 다소 짧아 정자 억제 효과를 최대로 얻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연구에 참여한 로스앤젤레스 바이오메디컬 연구소 크리스티나 왕 박사는 “건강한 정자를 만들기 위해서는 뇌하수체에서 분비되는 LH 호르몬과 FSH 호르몬이 분비되어야 한다”며 “이 두 호르몬을 억제했을 때 성욕 감소·발기 및 사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이 그동안의 주요 난제였다”고 말했다. 이어 “장기간의 임상시험을 통해 안정성과 효과성을 검증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결과는 미국 내분비학회(Endocrine Society) 연례회의에서 발표됐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