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한림원 제12회 학술포럼(건강검진 관련) 27일 개최

[의학한림원 제12회 학술포럼 포스터]

대한민국의학한림원(회장 임태환)은 ‘건강검진이 건강수명에 기여하고 있는가?’를 주제로 오는 27일 오후3시 서울아산병원 동관 6층 소강당에서 제12회 학술포럼을 개최한다.

조한익 서울대 명예교수를 좌장으로 한 이번 포럼에서  주제발표인 ‘건강검진의 현재와 미래’는 김영식 교수(울산의대)가 맡는다. 김 교수는 그동안 국가건강검진의 제도개선과 건강검진의 학술적인 발전을 위해 정부위원회와 건강검진 관련 저술을 해온 전문가이다.

이어 정영기 보건복지부 건강증진과장이 ‘국가건강검진위원회 운영과 발전방향’, 김열 국립암센터 암검진사업과 부교수가 ‘국가암검진제도의 현황과 발전방향’에 대해 발표한다.

이동한 질병관리본부 만성질환예방과장은 ‘국가 일반검진의 검진 기준과 항목평가’, 조정진 한림의대 교수가 ‘국가건강검진의 재정 효율화방안’, 나은희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연구소장이 ‘건강검진 후 유소견자 관리’를 발표한다.

종합토론에서는 이경률 회장(하나로의료재단), 조동찬 기자(SBS), 이성주 대표(코메디닷컴) 등이 패널토론자로 참석할 예정이다.

대한민국의학한림원은 “우리나라 국가건강검진 시스템은 지난 30여 년간 성장을 거듭하며 질병의 조기 발견으로 암, 순화기계 질환 등에 의한 사망률 감소 등 국민 건강수명의 연장에 기여해왔다”면서 “무엇보다도 건강검진을 통해 질병 예방의 중요성을 국민들에게 심어준 것은 가장 큰 효과일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1500만 여명이 참여하고 연간 1조 6000억 원의 비용이 투입되는 국가건강검진이 보건의료의 최종 목표인 건강수명 연장에 지속적으로 기여하기 위해서는 문제점 도출을 위한 평가와 개선 노력이 끊임없이 동반되어야 한다.

의학한림원은 “이번 포럼을 통해 국가건강검진을 비롯한 우리나라 전반적인 건강검진 시스템의 현황과 문제점을 전문가와 실무담당자 그리고 언론인들이 평가하고 다음과 같은 질문을 던지며 미래 지향적인 관점에서 개선점을 토론할 예정”이라고 했다.

– 현재의 국가검진시스템의 운영의 장단점은 무엇인가?

– 건강검진의 목표와 표적 질환은 올바른가?

– 현재의 건강검진으로 질병예방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가?

– 건강검진 기관들은 건강검진의 목표에 적합하게 운영하고 있는가?

– 건강검진 종사자들은 건강검진의 특성을 이해하고 그 효과를 극대화시킬 역량을 갖추고 있는가?

– 의학계는 건강검진의 학술적 평가와 개선방향을 제시하고 있는가?

– 건강검진에서 비용 대비 효과를 어떻게 평가할 것인가?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