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 보다 건강하게 먹는 방법

[사진=wizdata/shutterstock]

라면은 ‘식품업계가 낳은 20세기 최고의 걸작이지만, 21세기에 사라져야 할 식품’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양면성을 지니고 있다. 건강에 좋지 않다는 것을 알면서도 ‘맛’ 하면 라면을 빼놓을 수 없기 때문이다.

한국갤럽 설문 조사결과, 한국 사람들은 평균적으로 일주일에 한 번 꼴로 라면을 먹는다. 그러면서도 “건강에 좋다, 나쁘다” 등 뒷말이 항상 많다.

인스턴트 라면을 발명한 안도 모모후쿠 일본 닛신식품 회장은 96세로 타계할 때까지 매일 점심으로 라면을 먹었다. 라면을 매일 먹어도 건강하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며 늘 즐겨 먹었던 것이다.

우리나라에서도 라면을 이왕 먹을 거 건강하게 먹자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 웰빙 라면을 위해 면 반죽부터 신경 써서 밀가루 외에도 감자와 녹두 전분을 포함하는 등 많은 변화를 꾀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라면은 나트륨 문제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라면 1봉지의 나트륨 함량이 1350~2069밀리그램 수준인데 이는 하루 나트륨 섭취 권고량의 87%에 달한다.

또한 지방간과 비만의 주범이 되는 포화지방도 기준치의 51.3%로 유의할만한 수치다. 이와 관련해 각종 건강 매체 자료를 토대로 라면을 보다 건강하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본다.

△조리법

짠맛을 덜기 위해 스프 양을 적당히 줄인다. 그리고 매운 맛을 낼 수 있는 청량 고추 등을 넣고 끊인다.

파, 양파, 콩나물, 버섯 등의 채소를 넣어도 칼칼하고 시원한 맛을 낼 수 있다. 양파, 당근, 호박, 양배추와 같은 채소는 칼륨 함량이 높아 라면에 들어있는 나트륨도 배출시킬 수 있다.

△먹는 법

국물은 되도록 적게 먹고, 짠 반찬과 함께 먹는 걸 피한다. 또한 토마토, 바나나 등의 과일은 칼륨이 풍부한 식품이므로, 라면을 먹고 난 뒤 후식으로 먹으면 나트륨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3개 댓글
  1. archedia

    라면 좋아하지만 건강에 좋지 않다고 해서 참고 있거든요. 라면을 보다 건강하게 먹는 방법 재미있는 기사네요. 라면 먹고 후식으로 토마토나 바나나도 챙겨먹어야겠어요.

  2. 민이

    간단하게 먹을려구 라면 먹는대 저러게 다준비해서 먹을려면 밥 차려먹겠네요…..

  3. 익명

    아무래도 제일 간단하게 맛있게 즐길 수 있는 거는 라면이 최고이지 싶어요. 이왕 먹는거 가급적 건강하게 먹어야 겠어요. 결국 짠 국물이 문제겠지요 짠 국물은 적게 먹어야 겠어요.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