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환절기 건강을 위해 챙겨야 할 3가지

일교차가 큰 봄철 환절기에는 체력이 떨어지고알레르기성 비염 등의 질환이 일어나기 쉽습니다특히 최근에는 삼한사미(三寒四微; 3일 추위, 4일 미세먼지)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미세먼지가 심해 건강관리에 더욱 신경써야 합니다그렇다면 봄철 알아두면 좋은 건강수칙은 무엇이 있을까요?

1.  미세먼지 대처 : 마스크 착용과 수분·비타민이 풍부한 과일 섭취

[사진=Thannaree Deepul / shutterstock]
미세먼지는 호흡기 질환부터 결막염발진 및 부종 등의 피부 질환심혈관 질환뇌혈관 질환까지 각종 질환을 유발하는 위험 요인입니다미세먼지를 차단하는 기본적인 방법은 마스크 착용입니다. KF80, KF94, KF99 등 KF 지수가 표기된 보건용 마스크를 고르는 것이 좋습니다. KF80은 평균 0.6㎛ 크기의 입자를 80% 이상, KF94와 KF99는 평균 0.4㎛ 크기의 입자를 각각 94%와 99% 이상으로 걸러낼 수 있습니다.

 

[사진= Africa Studio / shutterstock]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물을 충분히 마시면 체내의 유해물질을 배출하는 데 좋습니다또 비타민이 풍부한 과일과 채소를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미세먼지 속 화학물질과 중금속은 우리 몸 속에서 염증을 일으키는데 비타민이 항산화 작용으로 이를 개선합니다.

 

2, 체력과 면역력 강화 : 비타민B 중심의 멀티비타민

[사진= fizkes / shutterstock]

봄에는 피로증상춘곤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어납니다봄철 신체 활동이 늘면 단백질비타민무기질 등 체내 영양소의 필요량도 증가하는데이러한 영양소가 충분히 비축돼 있지 않을 때 이런 증상이 나타납니다.

이에 대처하려면 충분한 영양공급으로 면역력을 건강하게 유지해야 합니다특히 피로와 신경통근육통을 개선하는 비타민군을 신경써서 섭취해야 합니다부족한 영양소는 고함량 멀티비타민으로 보충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사진=Lightspring/shutterstock]

멀티비타민을 고를 때는 약사 및 전문가 상담을 통해 본인에게 맞는 것을 고르는 것이 좋습니다각종 미네랄과 비타민이 균형 있게 담겨 있는지도 확인해야 합니다최근에는 체내 흡수율이 높아 더 효과적인 벤포티아민을 최대 함량 100mg까지 함유한데 더해 비타민D 1000IU 등 비타민과 미네랄을 17종까지 골고루 담은 광동 제약 마이메가100 등 멀티비타민들도 나오고 있습니다매일 먹는 제품인만큼, ‘정량 배출 트레이’ 등 위생적이고 편리한 복용이 가능한 패키지인지 확인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3. 봄철 피부 관리 : 꼼꼼한 샤워와 자외선 차단

[사진= aslysun / shutterstock]

봄철에는 늘어난 일조량대기 중 미세먼지꽃가루진드기 등으로 피부가 자극 받기 쉽습니다귀가 후에는 샤워와 세안을 통해 피부를 깨끗하게 닦아내되비누나 세안제 등이 남지 않도록 충분히 세척해야 합니다세안을 할 때는 피부의 pH 산도를 맞출 수 있는 약산성 클렌저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사진= aslysun / shutterstock]

강해진 자외선에도 대비책이 필요합니다자외선은 피부 색소 침착부터 광노화피부암 발생 등에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SPF 15~30 이상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발라주면 자외선으로 인한 기미나 주근깨광노화를 막는데 효과가 있다자동차 유리는 자외선B는 차단하지만 자외선A는 통과하므로장시간 운전시에도 미리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것이 좋습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