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윤한덕 센터장 생전 소망..응급의료체계 바꾼다

[사진=Syda Productions/shutterstock]

고(故) 윤한덕 센터장이 생전에 심혈을 기울였던 응급의료체계 개선을 위한 민관 합동 ‘응급의료체계 개선 협의체’가 20일 출범했다.

보건복지부 강도태 보건의료정책실장과 중앙응급의료센터를 운영 중인 국립중앙의료원 정기현 원장이 협의체 공동 위원장을 맡고, 응급의료 정책 입안자, 민간 전문가, 환자단체 대표 등 총 12명의 위원이 참여한다.

이번 협의체는 지난해 12월에 발표한 ‘2018~2022년 응급의료 기본계획’에 담긴 정책 방향을 토대로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연내 마련할 예정이다.

협의체는 현장이송단계, 병원단계, 응급의료기반 등으로 나눠 운영하며 ‘현장이송분과’는 지역 단위에서 중증응급환자를 신속하게 최적 치료가 가능한 병원으로 이송하는 방안을, ‘병원분과’는 대형병원 응급실이 중증환자 진료에 집중하고 중소병원 응급실은 경증환자 진료에 집중하는 등 응급의료기관 종별 역할 분담 방안을 논의한다.

‘기반분과’는 지역 간 응급의료 격차 해소 및 지역 중심의 응급의료체계 구축, 응급의료 정책지원조직으로서 중앙응급의료센터의 역량 강화 방안 등을 다루게 된다.

협의체 위원으로 참여하는 보건복지부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은 “이번 협의체 운영을 통해 고 윤한덕 센터장이 응급의료체계 개선을 위해 생전에 고민했던 뜻을 담아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실효성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 윤한덕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과 전 강북삼성병원 고 임세원 교수에게 국민건강 증진 및 국민 보건 향상에 기여한 유공으로  오는 4월7일 보건의 날에 각각 국민훈장무궁화장과 청조근정훈장이 수여된다.
.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