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D 과다 복용하면, 반응 속도 느려진다 (연구)

[사진=Kavun Halyna/shutterstock]
노화로 인한 기억력 감퇴를 막는 데는 비타민 D가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여럿이다. 그렇다면 얼마나 먹어야 할까? 혹여 부작용은 없을까?

미국 럿거스 대학교 연구진은 비타민 D를 하루 권장량보다 많이 먹으면 기억력이 좋아지나, 너무 많이 먹으면 반응 시간이 길어진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진은 갱년기를 지난 과체중 여성들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50-70세 여성들을 세 그룹으로 나눈 다음, 매일 다른 양의 비타민 D를 복용하도록 한 것.

첫 번째 그룹은 1년 동안 70세 이하 미국 성인의 하루 권장량인 600IU, 대략 15마이크로그램을 섭취했다. (비타민 D 하루 권장량은 국가 별로 다르다. 영국 보건 당국은 1세 이상 어린이와 성인의 경우 하루 10마이크로그램, 호주는 1~50세까지는 5마이크로그램, 51세부터는 10마이크로그램, 70세 이상은 15마이크로그램, 한국은 1~11세는 5마이크로그램, 12~64세까지는 10마이크로그램, 65세 이상 15마이크로그램을 섭취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두 번째 그룹은 하루 2000IU, 세 번째 그룹은 4000IU을 섭취했다.

그 결과 하루 권장량의 세 배, 즉 매일 2000IU의 비타민 D를 먹은 두 번째 그룹의 여성들은 기억력과 학습 능력에 있어 향상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더 많은 비타민 D를 복용한 세 번째 그룹에서는 별다른 진전이 나타나지 않았다.

문제는 반응 시간이 길어진다는 것. 두 번째 그룹에서는 반응이 느려지는 경향이 보인 정도였지만, 4000IU를 섭취한 세 번째 그룹에서는 반응이 현저히 느려졌다.

연구를 이끈 수 셰이프 교수는 “노년에는 반응 속도가 중요한 문제”라고 설명했다. 반응 시간이 길어지면 낙상과 골절의 위험이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셰이프 교수는 “비타민 D 보충제를 고를 때는 무조건 많이 먹는다고 좋은 게 아니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Three doses of vitamin D and cognitive outcomes in older women: a double-blind randomized controlled trial)는 ‘노인학 저널(The Journal of Gerontology: Series A)’에 게재되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