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약속 후 ‘불안감’…누구나 느낀다

[사진=Antonio Guillem/shutterstock]
사랑하는 두 사람이 평생을 함께 하겠다는 약속을 하고나면, 동화에선 “행복하게 잘 살았대요”로 결말이 난다. 하지만 현실은 다르다. 약속을 한 이후 불안감에 휩싸인다.

결혼을 약속하고 나면 행복해질 줄 알았는데, 오히려 기분이 침체되고 심지어 두려움을 느끼는 사람도 있다. 자신이 좋아하는 장소에서 꿈에 그리던 이상적인 방식으로 약혼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경험을 한다.

연애를 하는 동안 결혼에 대해 충분히 이야기를 나눴고 신중한 결정을 내렸지만 행복감이나 기대감보다 불안감, 아쉬움, 슬픔 등의 감정이 앞서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런 감정이 들 때 자신의 선택이 잘못된 건 아닌지 고민하게 되는데, 사실은 누구나 느끼는 감정이다. ‘전반적인 건강 카운슬러(HHC)’인 크리스틴 스펠레는 미국 언론매체 허프포스트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결혼을 약속한 이후 부정적인 감정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는 연인 관계에 문제가 있기 때문에 발생하는 감정이 아니다.

심리치료사들 역시 약혼 이후 찾아오는 불안감이 정상적인 현상이라고 설명한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결혼은 인생에 아주 큰 변화가 일어난다는 의미다. 아이를 출생하기 전후 여성들이 우울증에 걸리는 것과 비슷한 이유다. 아이가 태어나기 전과 후의 인생은 다르다. 이처럼 일생일대의 큰 변화가 일어나는 이행기에 비록 이 변화가 긍정적인 사건이라 해도 스트레스, 불안감 등의 부정적인 감정이 발생한다는 것.

약혼은 싱글로 살아오던 두 사람이 가정을 꾸리고 평생을 함께 하겠다는 약속을 하는 것이다. 평생 경험해보지 못한 낯설고 새로운 변화일 수밖에 없다. 경험해보지 못한 일을 앞두면 감정적 동요가 일어나게 된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주변 상황의 변화도 불안감을 증폭시킨다. 결혼을 축하하는 문자와 전화, 결혼 계획을 세우는 과정, 본인 중심에서 두 사람 중심으로 생각해야 하는 불편함 등이 그렇다.

그렇다면 약혼으로 인한 불안감은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우선 어떤 점이 자신의 불안감을 특히 증폭시키는지 찾아보도록 한다. 의외로 어렵지 않게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마음을 불편하게 만들었을 수 있다.

만약 혼자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라면 연인과 이야기를 나눠보도록 한다. 알고 보면 상대방 역시 동일한 고민을 해왔을 수 있다.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과정에서 오히려 전보다 관계의 친밀도가 높아지기도 한다.

단 간혹 두 사람 사이에 진짜 문제가 있어 불안감이 증폭되는 케이스도 있다. 이럴 땐 결혼생활을 오래 해온 부모님이나 인생 선배들을 통해 조언을 구해보도록 한다.

그래도 해결되지 않는 문제는 정신과 전문의의 상담이 필요할 수도 있다. 혼인 이후 느끼는 불안감은 ‘불안장애’와 같은 정신장애와는 다르다. 하지만 일상생활을 방해할 정도로 불안감이 매우 클 땐 실제로 불안장애가 원인일 수 있으니, 전문가의 진단을 받아보는 편이 좋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