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립선비대증약 5년 이상 복용하면, 수술 비용 추월

[사진=BlurryMe/shutterstock]
전립선비대증 약물치료를 받은 기간이 5년을 넘어서면 조기 수술 비용을 추월하는 것으로 나타나 치료방법 선택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주대병원 비뇨의학과 김선일 교수가 전립선비대증 약물치료 시 드는 비용과 조기 수술치료 시 드는 비용을 비교 분석해 발표했다. 2008년 1월부터 2010년 12월까지 아주대병원에서 전립선비대증으로 첫 치료를 시작한 환자 2740명을 선별하여, 2015년 12월까지 5년 동안 장기간 추적했다.

약물치료는 전립선 크기 감소 효과가 있는 5-알파환원효소억제제를 사용한 환자를, 수술치료는 최초 병원 방문 후 1년 이내 수술한 환자를 대상으로 했다. 전체 의료비용 및 환자 본인부담금 각각을 나누어서 치료 비용을 분석했다.

그 결과 치료 시작 후 5년이 지난 시점부터 약물치료 비용이 조기 수술 비용을 추월하기 시작했다. 전립선비대증의 전체 조기 수술 비용은 약 330만 원, 이중 본인부담금은 약 154만 원으로, 이는 5년간 약물치료한 누적 비용과 동일했다. 즉, 치료 후 5년이 지나면서 비용의 차이도 점점 벌어지기 시작하는 것이다.

전립선비대증은 60대 이상 남성이 배뇨장애 등으로 병원을 방문했다가 발견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약물치료 시 대부분 고혈압, 당뇨병 등의 만성질환처럼 일생 동안 지속해야 한다. 만일 전립선비대증 외 다른 질환이 동반되지 않으면 수술로 완치가 가능하다.

김선일 교수는 “전립선비대증을 약물로 치료 시 5년이 넘어가기 시작하면 수술보다 비용이 더 들고, 매일 하루 한 번 경구투약을 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고려한다면 굳이 수술에 대해 거부감을 갖지 않아도 된다”며 “하지만 환자마다 증상의 정도 및 전립선의 크기, 약물에 대한 반응 정도 등을 고려해 가장 적절한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내 최초으로 전립선비대증의 약물·수술치료 비용을 비교분석한 점 등을 인정받아 ‘영국 국제 비뇨기학 저널(British Journal of Urology International)’ 2018년 최신호에 소개됐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od kang

    맟아요, 지금은 폴렙레이저 수술이 일반보험에 적용되어서 저는 분당ㅊ**병원에서 수술(약 복용을 10년 가량..) 자비부담이 50만원 전 후, 진작에 했을 것을..아주 만족하고 있습니다(현 나이72)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