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 인보사, 시술 2600건 돌파…월 200건 이상 시술

[바이오워치]

[사진=코오롱생명과학]

코오롱생명과학(대표이사 이우석)과 한국먼디파마(대표이사 이명세)는 세계 최초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의시술 건수가 2600건을 돌파했다고 21일 밝혔다.

인보사는 2018년 12월 기준, 시술 건수 2600건을 기록했으며, 매월 200건 이상의 시술 건수를 유지하고 있다. 인보사를 투여할 수 있는 유전자 치료기관(병원)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인보사 출시 전 58곳에 불과하던 유전자치료기관이 현재 898여 곳으로 늘어나, 인보사의 환자 접근성이 더욱 높아졌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인보사의 일본 라이선스 및 중국 하이난성, 홍콩, 마카오, 사우디아라비아, 호주 등 수출 계약을 통해 약 20여 개국에 1조 원 해외 수출도 진행 중이다. 미국에서는 2018년 11월 21일부터 임상 3상 첫 환자 시술을 진행했다. 미국 주요 병원이 포함된 60개 임상기관에서 1020명의 골관절염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는 “인보사는 혁신 신약에 대한 코오롱생명과학 20년 노력의 결정체”라며 “새로운 골관절염 치료 패러다임을 제시한 치료제로서, 인보사에 대한 신뢰와 기대에 부응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명세 한국먼디파마 대표는 “인보사의 이 같은 성장은 의료진과 환자로부터 치료 효과, 편의성 등을 빠르게 인정받은 까닭”이라며 “인보사를 통해 더 많은 환자들이 골관절염 고통 속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코오롱생명과학과 한국먼디파마는 2017년 3월 인보사 공동 마케팅을 위한 전략적 제휴를 체결하고 유기적인 협업 체계를 구축해 오고 있다. 한국먼디파마는 종합 대학병원 및 정형외과 중심의 중대형 병원을 중심으로 코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