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시간도 못 잤을 때 벌어지는 일

[사진=fizkes/shutterstock]
잠을 설치면 아침에 깼을 때 여전히 졸리고, 피곤하며, 몽롱하다. 심하면 지끈지끈한 두통으로 하루를 시작할 수도 있다.

미국의 하버드 헬스 퍼블리싱에 따르면 수면 부족으로 인한 탈수증 때문이다.

미국인과 중국인 2만 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 따르면 수면량이 6시간 이하인 경우, 7~8시간을 잔 사람과 비교할 때 탈수증이 발생할 위험이 59% 컸다.

연구진은 몸의 수분 함량을 조절하는 호르몬인 바소프레신에 주목했다. 바소프레신은 뇌하수체 후엽이 분비하는 항이뇨 호르몬이다. 바소프레신이 분비되면 신장에서 수분을 재흡수한다. 즉, 몸에 수분을 가두는 대신, 소변량을 줄이는 것이다.

바소프레신은 정상적인 수면 리듬의 끄트머리에서 분비되는데, 잠이 부족하면 뇌하수체가 분비 타이밍을 놓치면서 신장이 수분을 재흡수하지 못한다.

수면 부족이 장기화하면 만성 탈수증이 생긴다. 요도 감염이나 신장 결석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수면 부족으로 인한 탈수를 고칠 방법은 당연히 충분히 자는 것이다. 그러나 여의치 않다면, 아침에 일어났을 때 가득 따른 물 한 잔을 마시라는 게 전문가의 조언이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