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 에스씨엠생명과학과 美 바이오텍 아르고스 인수

[바이오워치]

[사진=peshkov/gettyimagesbank]

혁신 신약개발 바이오 기업 제넥신은 차세대 줄기세포치료제를 개발하는 에스씨엠생명과학과 공동으로 미국 바이오텍 회사인 아르고스 테라퓨틱스(Argos Therapeutics)의 세포치료제 생산시설과 연구원, 지적재산권 등 주요 자산을 경매를 통해 약 125억원에 인수했다고 밝혔다.

제넥신과 에스씨엠생명과학은 새로 인수한 회사 이름을 코이뮨(CoImmune)으로 정하고, 미국 내 독립법인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아르고스는 2018년도 초까지 나스닥에 상장됐던 기업으로 개인맞춤형 항암 치료제를 개발해 왔다. 약 2만 제곱 피트 규모의 cGMP 설비와 함께 임상 3상을 완료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아르고스 항암 치료제는 수지상세포 기반 맞춤형 암 치료 백신으로 미국, 유럽, 이스라엘에서 약 460여 명의 신장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120곳 이상 임상기관을 통해 임상 3상을 진행했으나 최종적으로 대조군 대비 통계적 유효성 입증에는 이르지 못하고 마무리된 바 있다.

제넥신 관계자는 “이번 인수 장점 중 가장 큰 두 가지는 미국 등에서 대규모로 암 환자 대상 임상 3상을 진행한 경험과 cGMP 설비를 확보한 것과 아르고스의 수지상세포 암 치료백신이 제넥신이 개발하고 있는 GX-I7과 병용 시 시너지를 발휘하여 임상에서 성공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것”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향후 제넥신이 보유한 면역항암제를 비롯한 다양한 파이프라인이 미국에서 임상에 돌입할 때 아르고스의 경험은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향후 GX-I7과의 병용투여로 임상을 할 경우, 성공 가능성이 매우 높을 것으로 예상해 이번 인수에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병건 에스씨엠생명과학 대표는 “이번 아르고스 인수를 통해 미국 내 cGMP 세포치료제 생산시설을 확보해 에스씨엠생명과학의 원천기술인 층분리 배양법을 이용한 고순도 줄기세포치료제를 미국에서 생산할 계획”이라며 “아르고스 원천기술인 수지상세포를 이용한 면역항암제를 파이프라인에 첨가하게 되어 향후 에스씨엠생명과학의 글로벌 시장 진출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두 회사는 코이뮨 미래 경영전략을 함께 수립하고, 기존 아르고스 연구진들과 새로운 적응증에 대한 협의를 통해 임상 2상을 빠른 시간 안에 진행할 계획이다.

코이뮨이 위치한 노스캐롤라이나 주는 다수의 바이오 기업과 듀크대학 등 바이오 분야에 강한 명문 대학들이 있어 적절한 시기에 유능한 연구자들을 보충, 개인 맞춤형 치료제를 개발하는 회사로 빠르게 정상화 시키고,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