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로젠, 지난해 매출 1천 억 달성…전년比 7% 성장

[바이오워치]

[사진=마크로젠]
정밀 의학 생명공학기업 마크로젠(대표이사 양갑석)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2018년 매출액이 1088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 증가했다고 11일 공시했다.

지난해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9억 원, 5억 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37%, 94% 하락했다.

연결 실적 부진에 대해 마크로젠은 “공격적인 글로벌 투자를 실시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마크로젠에 따르면, 지난 2017년 9월 유럽 법인, 2018년 3월 싱가포르 법인을 연이어 설립했으며, 신규 해외 법인 안정화를 위해 시설비, 인건비, 연구개발비 등을 지난해 집중 투자했다. 또 글로벌 전 사업장에서 NGS와 CES 분석이 모두 가능하도록 전방위 유전자 분석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설비 투자도 단행했다

여기에 해외 시장의 일시적 환경 변화도 영향을 미쳤다. 국책 연구비 지원 정책 전환에 따라 미국에서 주문 보류 상황이 장기간 이어졌고, 이란의 경우 무역 제재 여파로 고객 수요가 위축됐다.

연결 지표와 달리 별도 지표에선 성과가 났다. 별도재무제표 기준 2018년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7% 성장한 833억 원으로, 사상 최초로 800억 원대를 돌파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26억 원 대비 77% 성장한 46억 원을 달성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 179억 원 대비 58% 감소한 75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7년 엠지메트(현 캔서롭) 매각으로 관계기업투자주식처분이익이 큰 폭으로 발생한 데 따른 상대적인 감소라고 마크로젠 측은 설명했다.

양갑성 마크로젠 대표는 “공격적 글로벌 투자와 신규 해외법인에 대한 집중 투자, 해외 시장의 일시적 위축 등으로 지난해 경영 성과가 다소 약화됐다”며 “올해는 투자를 통해 구축한 탄탄한 인프라를 바탕으로 대규모 글로벌 유전체 분석 국책사업 수주, 고부가가치 신규 서비스 매출 확대 등을 이뤄내 수익성 강화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양 대표는 “최근 마크로젠은 규제 샌드박스를 신청하고 혁신벤처기업 대통령 간담회에 참석해 규제 개선 필요성을 개진하는 등 규제 완화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며 “이 같은 활동이 규제 완화를 촉진하는 결과로 이어져 2019년에는 더 좋은 성과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