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킷헬스케어, 110억 투자 유치…코스닥 상장 박차

[바이오워치]

인체 장기 재생 플랫폼 개발 기업 로킷헬스케어(대표 유석환)가 최근 110억 원 규모 투자금 유치에 성공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투자 유치로 장기 재생 플랫폼 개발과 코스닥 상장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로킷헬스케어는 최근 기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유상증자를 실시했고 기존 투자사였던 KB인베스트먼트를 포함해 한국산업은행과 데일리파트너스 총 3개 기관이 참여했다.

로킷헬스케어 관계자는 “2017년 당시 진행됐던 투자유치와 비교할 때 현재 기업가치는 약 3배 상승한 것”이라며 “이번에 완료된 투자 이외에도 약 200억 원 규모의 추가 기관 투자 유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로킷헬스케어는 지난해(2018년) 7월 미래에셋대우를 상장주관사로 선정하고 기업공개(IPO) 추진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자가 장기재생 플랫폼의 글로벌 사업화를 본격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유석환 로킷헬스케어 대표는 “투자금은 로킷헬스케어가 자체 개발한 3D 바이오 프린터 ‘INVIVO’를 이용한 피부 재생, 연골 재생 플랫폼 등 장기 재생 플랫폼 개발 비용과 회사 운영 자금에 활용할 것”이라며 “올해 1분기 중으로 약 200억원 규모의 추가 투자 협상 마무리에 돌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로킷헬스케어는 셀트리온헬스케어 대표이사를 역임했던 유석환 대표이사가 2012년 설립한 바이오 벤처 기업이다. 2016년 세계 최초 데스크탑 3D 바이오 프린터인 INVIVO를 개발해 출시하는 데 성공했다. 현재 3D 바이오 프린터를 이용한 자가 장기 재생 맞춤 의료 제공을 위한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중 피부 재생 관련 시술 임상 시험을 마치고 국내외에서 피부 재생 의료 플랫폼 서비스를 론칭할 예정이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