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 심장막삼출

정의

만성 심장막삼출은 급성 심장막염의 병력이 없는 사람에게서도 적지 않게 볼 수 있습니다. 만성 심장막삼출 자체는 대부분 별다른 증상을 일으키지 않기 때문에 다른 질환이 있는지 진단하기 위해 촬영한흉부 방사선 사진에서 심장의 비대가 관찰돼 많이 진단됩니다.

원인

우리나라에서 가장 흔한 원인은 결핵입니다. 점액부종에 의한 만성심장막삼출도 드물지 않게 관찰됩니다. 이 밖에도 종양, 전신홍반루푸스, 류머티즘 관절염, 진균 감염, 방사선치료, 심한 만성 빈혈 등에서 만성 심장막삼출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만성 심장막삼출이 있는 환자에게서이들 질환의 동반 여부를 알아봐야 합니다.

증상

우연히 발견된 적은 양의 삼출은 대개 아무런 증상도 나타나지 않습니다. 그러나많은 양의 삼출은 주변 구조를 누르거나 기침, 딸꾹질, 호흡곤란, 쉰 목소리, 배부름, 식욕부진등 증상을 일으킵니다. 또한 많은 양의 삼출액인 경우 신체검사에서 빠른 맥, 목정맥(경정맥)의 확장, 간비대, 말초부종 등이 관찰되고 청진에서 심장음이 멀게 느껴지기도합니다.

진단

흉부 엑스레이에서 적은 양의 삼출액 환자에게선 특이한 소견을 발견할 수 없지만 많은 양의 삼출액 환자에게선심장 음영이 옆으로 커져 물병 모양으로 확장된 모습을 관찰할 수 있습니다. 심장초음파가 가장 유용한검사로, 20mL 정도 적은 양의 삼출액도 검출할 수 있습니다. 삼출액이많은 경우 심장초음파에서 무에코 영역이 심장의 전후 모두 있게 되며, 심장이 물에 떠다니는 모양을 확인할수 있습니다.

치료

심장막삼출의 처치는 심장 내 압력의 증가로 인해 혈류역학적 이상이 있는지 없는지와 함께 기저 심장병이 무엇인지에따라 달라집니다. 대부분 우연히 발견된 적은 양의 심장막삼출은 특별한 처치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어느 정도의 심장막삼출이 있는 경우에는 조금만 더 증가해도 심장막 내의 압력이 증가해 증세가 갑자기악화될 수 있습니다. 이에 따라 심장막 내 압력의 증가와 심장막삼출량의 갑작스러운 증가를 잘 감시해야합니다.

 

모든 심장막삼출 환자에게서 심장막천자술을 시행할 필요는 없습니다. 그러나증상을 일으키고 혈류역학적 변화를 동반한 심장막삼출은 진단과 동시에 심장막천자술을 시행해야 합니다. 심장막천자를통해 얻은 삼출액은 외상에 의한 심장눌림증을 제외하고 배양과 세포검사를 반드시 해야 합니다. 악성 삼출액의경우는 80% 정도에서 암을 진단할 수 있습니다. 나머지는심장막 생검으로 진단이 가능합니다. 천자 이외에 심장막 절제술을 통해 심장막삼출을 치료할 수 있습니다.

코메디닷컴 관리자 kormed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