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플테스트

설명

임신관련 태아 단백(AFP), 임신특이 호르몬(free beta hCG), 소변 에스트로겐(uE3)의 3가지 성분은 임신과 관련된 특이 단백 및 호르몬으로서 임신 15주~20주 (특히 16~18주사이가최적) 사이에 산모의 혈액 속에 있는 이들 물질의 농도를 검사 함으로서 태아의 신경관 결손증이나 염색체이상 여부를 간접적으로 알아내는 방법입니다.

 

실제로 산모 혈액을 이용하여 AFP검사를 했을 때 치가 올라가있으면 태아의 신경관 결손, 복벽 결손, 신장 이상을 의심할수있습니다. AFP, uE3수치는 내려가고 hCG가 올라갔을경우 태아의 염색체 이상을 추정할수 있습니다. 트리플 마커의 변동을 체크 하므로 상기 질환 외에도 태아사산, 조산, 미숙아 여부를 어느정도 알 수 있습니다.

 

특히 선천성 기형중 빈도수가 높은 신경관 결손은 트리플 마커로70~85%발견이 가능하며 염색체 이상 중 빈도수가 높은 다운 증후군은 60~65% 에드워드증후군은 50~60%발견할수 있는 임상적 의의가 매우 크고 중요한 검사라 할수 있습니다.

 

이 선별검사는 확정 진단 검사가 아니라 어느 정도 즉 60~80%까지는신경관 결손이나 다운증후군을 발견할 수 있는 걸 의미합니다. 따라서 검사 상 이상이 나오면 다음단계의정밀검사를 필요로 합니다.

코메디닷컴 관리자 kormed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