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통

정의

요통은 바로 허리통증을 말합니다. 인구의 80%가 일생에 한 번 이상 심한 요통을 경험하게 된다고 합니다. 허리통증은흔히 경험하는 통증입니다. 하지만

△허리통증이 지속될 때

△다리, 둔부, 발로 방사되는통증이 동반될 때

△다리의 감각이 떨어질 때

△다리와 발목에힘이 떨어질 때

△걸을 때 다리가 저리는 증상이 동반되는 경우

 

반드시 신경외과 전문의의 진찰과 검사를받아야 합니다.

원인

요통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질환들


-‘요추 추간판 탈출증’(허리디스크 탈출증)

척추뼈와 척추뼈 사이에는 쿠션 역할을 하는 디스크(추간판)가 있습니다. 이 디스크가 여러 가지 이유로 삐져나와 신경을 누르면 허리통증이 생깁니다. 심하게 디스크가 삐져나오면 다리가 당기고 저리는 증상이 생길 수 있으며, 더욱 심하면 마비증상과 감각이상까지 나타납니다. 치료에는 튀어나온 정도와 증상에 따라 비수술적 방법과 수술적 방법이 적용됩니다. 따라서 치료 방법은 반드시 척추 신경외과 전문의와 상담해서 택해야 합니다.
 

 

 

MRI 검사로 ‘요추 추간판 탈출증’으로 진단된 경우입니다. 튀어나온 디스크가 신경을 누르고 있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디스크가 튀어나온 정도와 증상에 따라 치료법이 다릅니다. 수술적인 치료 방법 중 대표적인 것은 현미경 수술입니다. 신경조직을 다치지 않고 디스크를 제거하기 위해 현미경으로 해당 부위를 보면서 수술을 하는 것입니다. 사진은 현미경을 이용해 튀어나온 디스크를 제거하는 모습입니다.


 

피부를 최소한으로 절개한 뒤 작은 관을 삽입하고, 그 통로를 이용해 디스크를 제거하고 있습니다.
 

-척주관(척추관, 척추강)협착증

척추에는 척수신경이 지나가는 통로가 있습니다. 이 통로가 좁아지는 병이 척주관(척추관)협착증입니다.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가 좁아지면 신경이 눌려 통증이 생깁니다. 요통이 흔한 증상이며, 더 심해지면 걷기가 어렵습니다. 얼마 동안 걸으면 다리의 통증과 저림 때문에 구부리고 앉게 되고, 증상이 좋아지면 걷을 수 있지만 또다시 다리의 통증과 저림이 심해집니다. 이런 증상이 있는 경우에는 반드시 신경외과를 찾아 진료와 함께 CT 및 MRI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척주관(척추관)협착증 환자의 MRI 검사 자료입니다.
 

 

정상적인 신경은 동그란 형태입니다. 하지만 척주관(척추관)협착증이 있을 때에는 심하게 신경이 눌려서 삼각형 형태로 찌그러져 보입니다. (화살표)

 

 

치료 방법은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를 넓혀주는 것입니다. 통로가 좁아진 정도에 따라 수술 방법이 달라지지만 일반적으로 척추 유합술을 같이 시행합니다. 다음은 수술을 시행한 예입니다.
 

 

환자의 상태에 따라 다양한 수술 방법이 적용됩니다. 첫 번째 사진은 척수신경이 지나가는 통로를 넓힌 뒤 인공디스크를 이용해 고정한 것이고, 두 번째 사진은 인공디스크와 척추 고정 나사못을 함께 사용해 고정한 것입니다.
 

 

척주관(척추관)협착증 환자에게는 척추 연성 고정술도 시행합니다. 연성 고정술이란 척추의 운동성을 보존하는 수술법입니다. 최근에 척추학계에서는 연성 고정술에 대한 관심이 많습니다. 

 

-척추전방전위증

척추뼈가 어긋나서 앞쪽으로 밀린 것을 전방전위증이라고 합니다. 허리 척추뼈는 가지런하게 일렬로 배열되어 있는데 여러 가지 이유로 척추뼈가 앞으로 밀려나갈 수 있습니다. 이런 증상이 생기면 척추뼈가 어긋난 부위에서 신경이 심하게 눌려 허리통증과 다리통증, 저림증상이 생기게 됩니다. 심하면 걷기조차 어려울 수도 있습니다. 척추전방전위증이 있으면서 통증이 심할 때에는 척추 고정술로 어긋난 척추뼈를 교정하고 신경이 지나가는 통로를 넓혀 줍니다. 어긋난 척추를 교정할 때에는 기구를 이용하는 척추 고정술을 시행합니다.

 

 

 

 

정상 부위와 달리 척추뼈가 어긋나서 앞으로 밀린 모습입니다.(화살표) 척추가 어긋나면 신경이 지나는 통로가 좁아져 신경이 심하게 눌리게 됩니다.

 

-척추분리증

 

척추에는 척추궁 협부라는 부위가 있습니다. 척추궁 협부는 척추와 척추를 연결하는 부위를 말합니다. 선천적으로나 반복적인 힘에 의해 이 부위가 결손, 즉 없어지거나 불완전하게 되는 경우가 생깁니다. 심한 경우에는 전방전위증이 생기며 수술이 필요하기도 합니다.

 

 

 

 

일반 방사선 검사 결과 척추궁 협부 결손 부위가 보입니다. CT 검사에서도 척추뼈가 분리되어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척추궁 협부가 없어지거나 불완전하게 되면 척추뼈가 어긋나는 척추전방전위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화살표). 전방전위증과 그 증상이 있을 때는 척추 고정술을 시행합니다. 

종류

 

진단

-엑스레이(X-ray) : 가장일반적인 방사선 검사이지만, 의외로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습니다. 일반엑스레이 검사로도 척추기형, 척추분리증 등을 진단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신경이나 디스크는 이 검사로 볼 수 없기 때문에 다른 검사가 필요합니다.

 

-컴퓨터 단층촬영(CT),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 신경, 디스크등을 정확히 볼 수 있습니다.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반드시 CT, MRI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예방

 

기타

 

코메디닷컴 관리자 kormed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