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급성호흡증후군

정의

중증급성 호흡 증후군은 사스-코로나 바이러스(SARS coronavirus, SARS-CoV)가 인간의 호흡기를 침범하여 발생하는 질병이다. 2002년 11월에서 2003년 7월까지 유행하여 8,096명의 감염자가 발생하고 774명이 사망하였다.

원인

사스의 원인 바이러스인 코로나 바이러스는 한 가닥의 RNA를 유전물질로 가지고 있는 바이러스이다. 인간에게 감염을 일으키는 형태는 제1혈청형과 제2혈청형이 알려져 있는데, SARS의 원인이 되었던 코로나 바이러스는 이 두 가지 혈청형과 다른 새로운 종류인 것으로 나타났다. 원인 바이러스가 전파되는 경로는 아직 완전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대기 중에 떠다니는 고체나 액체의 미세한 입자에 의해 전파되는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증상

원인 바이러스인 사스-코로나 바이러스에 노출된 후 2~7일 정도의 잠복기가 지나면 발열, 무력감, 두통, 근육통의 신체 전반에 걸친 증상이 나타난다. 이후 기침과 호흡 곤란 증상이 발생하고 25%의 환자에게서 설사가 동반된다. 심한 경우에는 증상이 2주 이상 지속되며 호흡 기능이 크게 나빠지고 급성 호흡곤란 증후군 및 다기관 부전증으로 진행된다.

진단

사스가 의심되는 경우는 다음과 같다.

1) 38도 이상의 발열 증상이 있다.
2) 최근 10일 이내에 사스로 진단 받은 사람과 접촉한 적이 있는 경우
3)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지정한 사스가 발생한 국가로 여행을 다녀온 경우

이러한 조건을 만족하는 환자 중에서 흉부 방사선 사진상 이상 증상이 보이면 증증 급성 호흡 증후군의 가능성이 높은 사례로 분류할 수 있다. 확실한 진단을 위해서는 사스-코로나 바이러스를 세포 배양해서 분리해 내거나 역전사 중합효소 연쇄반응(RT-PCR)법을 이용하여 바이러스의 핵산을 검출해야 한다.

치료

사스에 특이적인 치료법은 없다. 리바비린(ribavirin) 등의 항바이러스제를 사용하는 것은 큰 이득이 없다. 호흡 곤란, 저산소증 등의 증상을 완화하기 위한 치료를 시행한다.

예방

현재까지 사스에 효과가 있는 백신은 개발되어 있지 않다.

질환 관리법

사스가 유행할 때에는 유행지역에 가지 않는다. 호흡기를 통해 감염되므로 사스 유행 시에는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에 가지 않도록 한다. 자주 손을 씻는 습관을 갖도록 한다. 사스에 감염 시 식이요법이 병의 경과나 증상이 심해지는 정도에 영향을 주는지에 대해서는 밝혀진 바가 없다.

코메디닷컴 관리자 kormed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