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골신경통

정의

좌골신경통은 의학용어임에도 일반인 스스로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할 만큼 익숙하게 쓰이는 용어입니다. 좌골신경통은 요통과 서로 혼동돼 쓰이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러나요통은 허리에 국한되고, 좌골신경통은 허리나 엉덩이에서 시작해 다리로 뻗치듯 아픈 것을 각각 말합니다.

 

골신경통을 우리말로 순화해 궁둥신경통이라고도 합니다. 좌골신경통은글자 그대로 ‘좌골신경이 아프다’라고 볼 수도 있겠지만 정확하게 ‘좌골신경’(또는 궁둥신경)과 ‘신경통’이 합쳐진 용어라 할 수 있습니다. 좌골은 의자나 바닥에 앉았을 때 바닥에 닿는 부위를 말합니다.

 

허리뼈 아래 엉치뼈(천골) 옆으로날개 모양으로 붙어 있는 장골(腸骨), 음부를 둘러싸는 치골과 함께 골반을둘러싸는 골반뼈를 이룹니다. 좌골신경은 좌골 안쪽으로 제4허리뼈부터제3엉치뼈에 걸쳐 척수에서 나오는 신경뿌리(신경근)들이 모여서 만드는, 몸 전체에서 가장 길고 굵은 말초신경입니다.

 

좌골 안쪽을 지나 다리로 내려가기 때문에 좌골신경이라는 이름이 붙었습니다.제2, 3, 4허리뼈의 신경뿌리들이 모이는 넓적다리신경(대퇴신경)과 함께 다리의 가장 중요한 두 개의 신경 가운데 하나입니다. 넓적다리신경은넓적다리의 앞쪽으로 내려와 안쪽 장딴지에서 끝나는 신경입니다. 넓적다리 신경을 제외한 모두는 실질적으로좌골신경이 지배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신경통은 외상입니다. 골절 또는 타박상을 입거나 감기몸살로 발열이있을 때 생기는 통증은 정상적인 생리 반응으로 몸통증이라고 합니다. 염증의 신호를 감각신경이 받아 통증을느끼는 것입니다. 이와 달리 신경 자체에 병이 발생해 신경에서 자발적으로 비정상적인 통증 신호를 지속적으로발생하는 경우를 신경병증성 통증, 이를 줄여서 신경통이라고 합니다.

 

신경통의 통증은 만성적으로 지속되며, 상대적으로 몸통증에 비해관리가 어려운 경우가 많습니다. 신경에 병이 생기는 원인은 매우 다양합니다. 좌골신경통의 경우 대부분 신경이 압박돼 발생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좌골신경통은 단순 요통과 분명히 구분해야 합니다. 요통은 매우흔해 전체 인구의 70% 이상이 일생 동안 한 번은 경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요통 환자의 85% 정도에서 검사해도 원인이 될 만한 질병은 없습니다. 이를 단순 요통이라고 합니다. 나머지 약 10%에서는 다양한 질병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1~3%에서는 허리추간판탈출증(디스크)이 있습니다. 요통이있는 환자에게는 감염, 류머티즘, 종양 등 기질적인 원인질병을 의심해야 합니다.

 

이 경우 20세 이하이거나55세 이상, 최근의 심한 외상, 지속적으로진행하는 침상 안정에도 호전되지 않는 통증, 흉부 통증, 과거악성 종양의 병력, 스테로이드의 장기 사용, 약물 남용, 전신 쇠약, 설명되지 않는 체중 감소, 말총증후군을 포함한 신경학적 증상, 구조적인 이상, 발열 등이 있습니다.

 

단순 요통은 90% 이상에서6주일 이내에 자발적으로 회복하며, 2~7%의 환자가 3개월이상의 만성 요통으로 진행합니다.

원인

좌골신경통의 90% 이상이 허리추간판탈출증으로 추간판이 신경뿌리를눌러서 발생합니다. 허리척추 4번째 및 5번째 사이 또는 허리척추 5번째 및 엉치척추 1번째 사이에서 잘 생깁니다. 허리뼈관협착증(허리척추협착증), 궁둥구멍근증후군(좌골신경이궁둥구멍근이 수축할 때 압박을 받아 신경통이 발생)이나 드물게 종양 등 원인으로 발생할 수 있습니다.

 

좌골신경통은 추간판탈출증으로 어느 정도 압박되는가에 따라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국소 염증 및 면역학적 과정이주로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 때문에 추간판탈출증의 정도와 좌골신경통은 직접적인 상관관계가뚜렷하지 않습니다.

증상

1)통증의 양상

좌골신경은 허벅지 바깥쪽, 종아리의 바깥쪽과 뒤쪽, 발목의 안쪽 복사뼈 주변을 제외한 거의 모든 발 부분의 감각을 지배합니다. 좌골신경이손상돼 좌골신경통이 발생하면 이 감각 지배 부위를 따라 통증이 발생합니다. 통증은 주로 띠 모양으로엉덩이나 허벅지 바깥쪽에서 시작해 종아리 바깥쪽과 뒤쪽으로 내려오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또한 통증은 주로 날카로운 양상을 띱니다. 환자마다 다양한 단어로설명을 하는 가운데 주로 ‘저리다’, ‘아리다’, ‘전기 오듯 쩌릿하다’, ‘칼로 저미는 듯하다’라고 합니다. 통증은 지속적, 간헐적인경우도 있습니다. 화장실에서 배변할 때, 무거운 것을 들때, 기침을 할 때 등 순간적으로 복압이 증가하면 통증이 유발될 수 있습니다.

 

2)빈도 및 빈발 요인

좌골 신경통의 발생 빈도는 매우 흔합니다. 요통이 있는 환자의 5~10%에서는 좌골신경통도 함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일년 동안에는 전체 인구의 약 2%, 평생에 걸쳐 보면 전체 인구의13~40%가 적어도 한 번은 좌골신경통을 경험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많은 환자가과거(예를 들어 20대)에허리 통증이 있었다고 기억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남녀 간에는 차이가 없으며, 40~60대에 주로 발생합니다. 키가 클수록, 흡연자일수록, 정신적인스트레스가 많을수록 잘 생긴다고 합니다. 직업적으로는 무거운 물건을 들어야 하는 강한 육체적 강도의직업, 운전을 직업으로 하는 사람에게 더욱 흔합니다. 특히구부정하게 몸통을 구부리거나 비틀어서 일하고 팔을 어깨 위로 들어 올리는 자세인 경우 좌골신경통의 빈도가 앉아서 일하는 사무직에 비해 2~3배 높습니다.

진단

좌골신경통은 하나의 증상이지 최종적인 진단명이 아닙니다. 우선증상이 좌골신경통에 합당한가를 판단합니다. 앞에서 설명한 다리로 뻗치는 통증인지 의사는 환자의 설명을듣고 판단합니다. 요통이 동반된 경우도 많으며, 일부에서는통증이 있는 부위로 감각 기능이 저하돼 있을 수도 있습니다.

 

이학적 검사로는 뻗은발올림검사(하지직거상검사)가 대표적입니다. 침대에 바로 누운 채 아픈 다리를 뻗은 채 들어올리다보면 올린 각도가 30~70도에서 허벅지 및 종아리 뒤쪽으로 통증이 유발됩니다. 이때 뻗은발올림검사 양성으로 판단합니다. 이 검사는 많은 좌골신경통환자에게 양성으로 나타나지만 특이도가 떨어지는, 즉 좌골신경통이 없는 단순 요통 환자에게도 양성으로나타나는 경우가 많은 단점이 있습니다.

 

좌골신경통의 원인 대부분은 허리추간판탈출증입니다. 다른 신경학적장애가 동반되지 않고 병력에서 감염이나 종양 등 다른 원인이 특별히 의심되지 않는다면 엑스레이(X-ray) 검사, 허리의 컴퓨터단층촬영(CT), 자기공명영상(MRI) 촬영 등 검사가 더 이상 없이 보존적 치료를 하면서 경과를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보존적 치료를 2~3개월 한 뒤에도 통증이 지속되고 다리의힘 빠짐 등 다른 신경학적 장애가 동반된다면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야 합니다. 이때는 추간판탈출증이 어느부위에 어느 정도로 있는지, 신경뿌리와의 상관 위치는 어떻게 되는지 판단하기 위해 CT나 MRI를 시행합니다.

 

이때 좌골신경통 환자에게서도 영상에서 추간판탈출증이 뚜렷하지 않은 경우가 많기 때문에 주의해야 합니다. 이와는 반대로 좌골신경통의 증상이 전혀 없는 건강한 사람에게서도 20~30%는 CT나 MRI에서 추간판탈출증이 확인됩니다. 이 때문에 추간판탈출증 수술을 할 것인지, 한다면 어느 부위를 할것인지를 판단하는 과정은 면밀한 임상적 소견의 분석이 필요합니다.

치료

크게 비수술적 치료와 수술적 치료가 있습니다. 비수술적 치료로는통증 자체를 경감시키기 위한 약제 복용, 경막 외 스테로이드 주사 등 약물 치료, 신경뿌리의 압박을 경감시키기 위한 침상 안정, 견인 치료, 코르셋 착용, 척추 수기(手技) 등이 있습니다. 침상 안정과는 반대로 운동 등 적극적인 물리치료를시도하기도 합니다.

 

주로 사용되는 약물은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 근육이완제입니다. 이 밖에 신경에 직접 작용하는 약물로 항경련제, 삼환계항우울제, 세로토닌-노르아드레날린 재흡수억제제, 마약성 진통제 등이 사용될 수 있습니다. 이처럼 다양한 비수술적치료법은 주로 소규모 환자군을 대상으로 한 연구가 대부분입니다.

 

아직 좌골신경통 환자에게서 대조군을 포함한 무작위배정 맹검 임상 시험으로 꾸준하게 위약군에 비해 치료 성적이우월하다는 근거는 없습니다. 오랫동안 실제 진료 현장에서 많이 적용되는 경막 외 스테로이드 주사는 단기적인통증 완화에 효과가 있습니다.

 

수술적 치료는 탈출된 추간판 조각을 제거하거나 신경뿌리가 나오는 척수사이구멍의 협착을 없애 좌골신경통과그와 연관된 신경학적 장애의 개선을 목적으로 합니다. 허리 통증의 완화를 일차 목적으로 하지 않는다는점을 간과해서는 안 됩니다. 배뇨 곤란, 하지 위약 등 증상을가지는 말총증후군은 즉각적인 수술을 필요로 합니다.

 

허리신경뿌리병증(요추신경근병증)의소견, 즉 다리의 위약이나 감각 이상 등의 신경학적 이상이나 좌골신경통이 비수술적 치료를 받고도 4~6주 이상 지속될 경우 수술적 치료를 고려할 수 있습니다.

 

수술법은 매우 다양합니다. 미세 수술로 다양한 방법으로 신경을압박하는 추간판만 제거하거나 전통적인 방법인 척추후궁절제술, 척추유합술 등이 있습니다. 연구들에서 좌골신경통의 임상적 호전은 위약군에 비해 화학핵소체용해술, 화학핵소체용해술에비해 수술적 치료군에서 각각 더욱 명백했습니다. 수술적 치료는 적어도4주일 동안 지속적인 보존적 치료로도 호전되지 않는 환자에게 효과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치료법입니다.

 

그러나 수술은 회복 기간의 단축 등 단기적인 효과는 뚜렷하지만 몇 년 등 장기간의 경과를 봤을 때는 비수술적치료를 받은 군과 비교해 차이가 없었습니다. 현재 다양한 수술법이 제시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까지 특정 수술법이 다른 것과 비교해 우월한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이에 따라 평균 1~3%의 출혈, 감염, 경막 손상 등 수술 합병증을 포함해 수술로 얻을 수 있는이득과 위험성을 치료자인 의사와 상의해 판단하고, 최종적으로는 환자 스스로의 선택에 따라 치료 방침을정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예후

일반적으로 자연 회복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무런 조치 없이도 50%는 10일 이내, 75%는 4주 이내에 통증이 각각 호전됩니다. 그러나 약 30%의 환자는 1년 이상 지속적인 통증을 경험합니다. 이들에게는 좌골신경통으로 인해 업무나 취미 활동에 어느 정도 제약이 있는 경우가 흔합니다.

 

자연적으로 회복되지 않고 증상이 더 악화되는 일부 환자의 경우 척추관을 지나는 신경뿌리를 압박해 말총증후군, 신경뿌리병증이 발생합니다. 이 경우 양 다리의 힘이 빠지고, 감각이 무뎌지며, 배뇨 곤란이 생길 수 있습니다.

 

물론 이런 경우는 수술적 치료를 적극 고려해야 합니다. 척추관협착증환자는 오래 걷다 보면 다리의 통증과 힘 빠짐이 발생하고, 쉬면 회복되는 간헐적 파행 증상이 발생할수 있습니다.

질환 관리법

 

기타

●우리 말로 ‘궁둥신경통’

●뻗은발올리면 다리통증

●단순 요통과 구별해야  

코메디닷컴 관리자 kormed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