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란성 쌍생아

정의

다태임신이란 한 번에 둘 이상의 태아가 임신이 되는 것으로, 자연적으로생기는 쌍태 임신은 약 1%이며 세쌍태아는 만 명에 1명정도로 알려져 있습니다. 최근에는 불임 치료의 목적으로 보조 생식술이 증가함에 따라 다태임신의 빈도가증가하고 있습니다. 다태임신의 빈도는 우리나라에서 1993년이후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미국에서는 1980년에서 2001년 사이에 쌍태아 분만이 77% 증가, 세쌍태아 이상의 출산이 40.2% 증가하고 있습니다.

 

다태임신은 산모나 태아에게 합병증이 잘 생길 수 있기 때문에 고위험 임신에 준한 철저한 관리를 해야 합니다. 왜냐하면 태아의 수가 많아질수록 조기 진통이나 임신중독증 등과 관련된 조산의 위험성이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태아의 정상적인 발육 및 합병증의 예방을 위해 철저한 산전관리가 필요하며, 단태아를 임신한 산모에 비하여 영양섭취와 철분제를 더 많이 섭취해야 합니다.

원인

쌍태아 임신은 크게 두 가지 기전에 의해 발생하는데, 첫 번째는하나의 난자가 하나의 정자와 만나서 수정된 후 첫 수일 안에 2개의 분리된 배아로 나누어지는 것이며이 기전에 의해 생기는 것이 일란성 쌍태아이고, 두 번째는 2개이상의 난자가 각각 다른 정자로 수정되어 생기는 것으로 이 기전에 의해 생기는 것이 이란성 쌍태아입니다. 자연적으로발생하는 쌍태아 임신의 60% 이상은 이란성이고, 나머지는일란성입니다.

증상

일란성쌍태아는 융모막이 두 개일 때도 있지만 하나일 때가 더 많은데 약 1/3에서 두융모막 두양막이고, 2/3에서 단일융모막 두양막이며, 1-3%는 단일융모막 단일양막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일란성 쌍태아의 태반 형성유형은 수정란이 분할되는 시기에 따라 임신 72시간내에 분할이 된 경우 두융모막 두양막, 임신 4-8일 사이에분할된 경우 단일융모막 두양막, 임신 8일 이후에 분할된경우 단일융모막 단일양막, 그리고 임신 12일 이후에 분할된경우 결합쌍태아로나타날 수 있습니다. 일란성 쌍태아는 성별을 포함하여 유전적으로 동일한 아이들이 태어나지만 간혹 돌연변이에의해 다를 수도 있습니다.

진단

다태임신은 초음파로 쉽게 진단할 수 있는데, 배아나 배아의 심박동이보이지 않는 임신 6주 이전에는 두 개 이상의 임신낭 혹은 난황낭의 수로 진단할 수 있습니다. 임신 6주 이후에는 심장박동이 있는 배아나 태아의 수로 결정합니다. 가끔 하나의 배아가 성장하지 못하고 임신낭과 함께 흡수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경우는 ‘소멸 쌍태아(Vanishing Twin)’라고 합니다.

치료

1. 산전처치

다태임신의 경우 주산기 이환과 사망을감소시키기 위해서 합병증의 조기 발견과 처치 그리고 전문적인 관리가 필요합니다. 전반적으로 칼로리, 단백질, 미네랄, 비타민, 필수지방산의 요구량이 증가하며, 칼로리는 하루에 약 300-600kcal를 추가로 섭취해야 합니다. 철분은 하루에 약 60-100mg을 보충해야 하며, 엽산은 하루 1mg을 권장합니다. 임신성 고혈압의 발생이 증가하는데, 상대적으로 조기에 발병하고 증상이 심각하게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산전에 정기적인 혈압 측정이 필요합니다.

 

다태임신에서 태아의 성장은 단태임신에비해 느리고, 태아 간에 차이가 있을 수 있어 주기적으로 초음파를 시행하여 태아의 크기, 양수량, 도플러를 이용한 혈관 저항 등을 측정해야 하며, 검사에 한계점이 있긴 하지만 비수축검사(nonstress test) 및생물학 계수(biophysical profile)를 이용하여 태아의 상태를 감시해야 합니다.

 

2. 다태임신의 분만

다태임신의 분만방법을 결정할 때에는태아 위치, 임신 주수 및 태아 크기에 따라서만 결정하기에는 한계점이 있습니다. 세쌍태아 이상인 경우와 단일양막성 다태아에서는 정상 분만이 위험하므로 제왕절개술로 분만하는 것이 좋습니다.

쌍태아 임신에서 가장 흔한 태위는 머리태위-머리태위, 머리태위-둔위, 머리태위-횡위인데, 첫번째 태아가 머리태위일 때는 질식분만을 고려해 볼 수 있지만, 다태임신에서는 질식분만을 고려할 경우진통과 분만 시 합병증으로서 자궁수축 기능이상, 이상 태위, 탯줄탈출, 태반조기박리 또는 산후출혈 등이 더 흔하게 발생합니다. 따라서 다태임신의분만을 할 때에는 응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3차 의료기관에서 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첫 번째 태아의 질식분만 후 두 번째 태아를 제왕절개술로 분만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는데,두 번째 태아가 첫 번째 태아보다 크기가 많이 크거나, 둔위 혹은 횡위인 경우, 첫 번째 태아분만 후 자궁경부가 바로 닫혀 다시 개대되지 않는 경우, 두번째 태아의 심박동에 이상이 있는 경우에서는 제왕절개수술을 해야 합니다. 대부분 첫 번째 태아의 질식분만후 5-10분 사이에 다시 진통이 시작되고 15분 안에 60%는 둘째 태아의 분만이 진행됩니다. 다태임신에서는 태아의 위치 이상 등으로 제왕절개 빈도가 높아지는데, 첫번째 태아가 둔위일 때, 특히 산모가 초산일 때에는 제왕절개가 권장됩니다.

 

쌍태아 임신에서 흔한 태위

 

3.선택적 감수술 및 중절

쌍태아 혹은 세쌍태아 이상의 임신인 경우 태아의 생존률은 감소하고 합병증 발생 가능성이 증가하므로 태아의수를 둘이나 셋으로 줄이는 것이 전체적인 태아의 생존 가능성과 예후를 향상시킬 수 있습니다. 선택적감수술은 임신 초기에 태아의 수를 줄이는 것으로, 일반적으로 임신10-13주에 시행됩니다. 선택적 중절은 임신 중반기 이후 시행되는 것으로 다태임신시 태아가구조적 혹은 유전적 이상이 있는 경우 시행하게 되는데, 태아 모두를 유산시키거나 비정상적인 태아만 선택적으로중절시키는 방법입니다.

 

대부분 태아의 이상은 임신 제 2분기가 지나서야 발견되는 경우가많기 때문에 선택적 감수술을 시행하기에는 시기가 늦어질 수밖에 없고, 그때 시행한다면 그만큼 위험성도더 큽니다. 하지만 이런 선택적 감수술이나 중절에 대한 윤리적인 문제가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으므로, 이런 시술은 신중하게 결정되어야 합니다.

코메디닷컴 관리자 kormed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