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건강 지키는 5가지 방법

[사진=Studio Lucky/shutterstock]

나이가 들어가면서 점점 나빠지는 눈. 지금부터라도 노력하면 보호할 수 있다. 연구에 따르면, 생활이나 식습관을 바꾸면 노화에 따르는 3가지 흔한 안질환 녹내장, 백내장, 황반 변성 등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 ‘프리벤션닷컴’이 소개한 시력을 보호하고 눈 건강을 지키는 방법 5가지를 알아본다.

1. 눈에 좋은 식품 섭취

비타민 C가 풍부한 과일과 채소 등이 좋다. 연구에 따르면, 비타민 C는 백내장 위험을 낮춰준다. 10년간 비타민 C를 꾸준히 섭취하면 백내장 위험이 57% 낮아진다.

루테인, 제아잔틴 등의 카로티노이드는 망막을 보호한다. 이런 성분은 케일, 시금치 등 암녹색 채소에 많이 들어있는데 황반 변성과 백내장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리브 오일도 황반 변성 위험을 낮추는 식품이다.

2. 적정 체중 유지

이는 시력 감퇴와 실명을 부를 수 있는 당뇨병 위험을 낮추기 위해서다. 성인 당뇨병 환자들은 당뇨가 없는 사람들에 비해 백내장 발병이 72%나 높고, 녹내장은 2배나 걸리기 쉽다고 하는 연구 결과도 있다.

3. 정기적인 검진

정기 검진은 연령 관련 황반 변성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다. 시력 감퇴는 매우 서서히 일어나므로 실명 단계가 되기 전에는 알기 어렵다. 따라서 40세가 되면 눈 관련 종합 검진을 받아야 한다. 별 문제가 없을 경우는 2년에 한 번씩 검사하면 된다.

4. 운동

연구에 따르면, 심장 박동 수를 높이면 눈 건강을 보상으로 받는다. 매일 10킬로미터를 달린 사람은 백내장 위험이 3분의 1로 줄었다는 연구도 있다. 또 다른 연구에서는 매일 4킬로미터씩 달린 사람은 황반 퇴화 발병률이 54% 낮았다.

격렬한 운동을 정기적으로 하면 녹내장도 예방한다. 헬스클럽에서 3개월간 자전거를 40분씩 1주일에 4회 타면 안압을 정상 수치로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5. 자외선 차단

겨울철에도 햇빛이 눈부신 날에는 선글라스를 쓰는 게 좋다. 눈에 보이지 않는 자외선을 차단하면 백내장 위험을 낮출 수 있다. 선글라스는 태양의 가시광선을 막아주는데 가시광선은 망막에 손상을 주어 시력 감퇴를 가져오는 황반 퇴화를 발병시키는 주원인이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