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피린, 장기 복용 시 내출혈 위험 (연구)

[사진=fizkes/shutterstock]

매일 아스피린 한 알을 먹는 사람이 늘었다. 아침 식사 후 저용량 아스피린 한 알이 심장마비와 뇌졸중은 물론 암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탓이다.

그러나 최근 관련 연구들이 잇따르면서 신비로운 명약의 위상은 조금씩 손상되고 있다고 영국 가디언이 보도했다.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 등의 연구에 따르면 경우에 따라 아스피린이 내출혈을 일으킬 위험이 심장마비와 뇌졸중을 예방하는 효과를 압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스피린은 피를 묽게 만들어 혈전이 생기는 걸 예방한다. 특히 심장마비나 뇌졸중을 겪은 사람에게 재발 방지를 위해 투약하기 좋은 약이다.

1000명을 대상으로 아스피린의 효과를 1년간 지켜본 실험에 따르면, 복약한 사람은 심장마비나 뇌졸중 발생 빈도가 약을 먹지 않은 사람보다 11% 낮았다. 그러나 위, 뇌, 장 등의 부위에서 내출혈이 발생할 위험은 43%나 컸다.

연구진에 따르면 건강한 사람들은 아스피린을 장기 복용할 필요가 없다. 심장마비, 뇌졸중 위험군 또는 당뇨병 환자 등에게는 장기 복용의 효과가 있지만, 의사와 상담하여 내출혈 위험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Association of Aspirin Use for Primary Prevention With Cardiovascular Events and Bleeding Events)는 미국 의학협회(JAMA) 저널에 실렸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