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억 시장 노리는 대웅제약, 안플원 일반정 100mg 출시

[바이오워치]

[사진=대웅제약]

대웅제약이 항혈전제 안플원 라인업을 추가하며 800억 원 규모 사포그릴레이트 제제 시장 확대에 나섰다.

대웅제약은 서방정 제형 300밀리그램 용량으로만 제공하던 안플원의 일반정 100밀리그램을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안플원 100밀리그램 출시는 기존 서방정 시장에서 인정받은 안플원 제품력과 브랜드 가치를 발판 삼아 일반정 시장으로 영역을 확대하고, 의료진에게 다양한 처방 솔루션을 제공해 고객 니즈에 부합하기 위해서다.

안플원은 대웅제약이 2015년 5월 출시한 만성동맥폐쇄증에 의한 궤양, 통증 및 냉감 허혈증 증상 개선제로, 2017년 원외처방실적(UBIST) 기준 122억 원을 기록하며 출시 3년 만에 블록버스터 약물 대열에 합류함과 동시에 사포그릴레이트 제제 서방정 시장 1위 품목으로 자리잡았다.

그동안 서방정 300밀리그램 제품만 출시됐었으나, 이번 일반정 100밀리그램 출시로 환자의 특성 및 질환 정도에 따른 맞춤처방이 가능해졌다.

사포그릴레이트 제제 시장(2018년 기준)은 약 800억 원 규모로 최근 3개년 연평균 약 10%의 성장률을 기록해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그 중 서방정이 396억 원, 일반정이 398억 원을 차지하고 있다.

김상훈 대웅제약 안플원 PM은 “안플원은 우수한 제품력과 대웅제약 검증 4단계 마케팅 전략을 기반으로 2015년 서방정 출시 이후 3년만에 시장점유율 1위를 달성한 데 이어 2018년에는 약 160억 원 매출을 기록했다”며 “이번 일반정 100밀리그램 출시로 환자 맞춤 처방까지 가능해져, 서방정에 이어 일반정 시장에서도 매출 1위를 달성하고 말초동맥질환 치료제 선두주자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