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불안증…걸음걸이로 보는 건강 상태

[사진=Andrey_Popov/shutterstock]

걸음을 걷는 모양새, 즉 걸음걸이를 보면 건강 상태를 알 수 있다. 걸을 때는 얼굴을 바로 들고 앞을 향하고, 등을 곧게 펴고 배를 끌어당기며, 뒤쪽 다리의 무릎을 펴는 듯 걷는 등 바른 자세를 유지해야 한다. 이와 관련해 ‘프리벤션닷컴’이 걸음걸이로 보는 건강에 대해 소개했다.

◇느린 노인, 치매 위험 높아

나이 든 부모님의 치매가 걱정된다면 평소 걸음걸이를 유심히 관찰해보라. 손의 쥐는 힘과 더불어 걸음걸이로 치매와 심장 발작 발병 여부를 예측할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 보스턴 메디컬센터 연구팀은 평균 연령 62세의 노인 2400여 명의 보행 속도와 악력, 두뇌 상태 간의 상관관계에 대해 관찰했다. 11년간의 추적 관찰 결과, 보행 속도를 측정했던 당시 느리게 걷는 사람들이 빨리 걷는 사람들에 비해 치매 발병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34명이 치매에 걸렸고, 70명은 심장 발작을 일으킨 가운데, 관찰을 시작할 때 보행 속도가 느렸던 사람들은 빨리 걷는 이들에 비해 치매 발병률이 1.5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걱정 많으면 자꾸 왼쪽으로 걸어

걸을 때 왼쪽으로 향하는 사람이 있다면 평소 잔걱정이 많은 사람일 수 있다. 걱정이 걸음걸이까지 영향을 미치기 때문으로 나타났다.

영국 켄트대학교 연구팀은 실험 참가자들에게 평소 걱정이 많은지, 차분한 성향인지 설문지를 작성하도록 했다. 그리고 목표물을 향해 똑바로 걷도록 요청하고, 걸음걸이를 지켜봤다.

그 결과, 걱정 지수가 높은 사람들이 차분한 사람들보다 걸을 때 왼쪽 방향으로 향하는 경향을 보였다. 이는 우뇌 활동과 연관이 있는 현상으로, 염려, 긴장, 걱정 등 기분과 감성을 관장하는 우뇌 활동으로 인해 몸은 그 반대로 왼쪽으로 더 움직인다는 것이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