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역 확진자 21일 현재 총 30명…해외 유입 추정

[바이오워치]

[사진=wk1003mike/shutterstock]
21일 현재 홍역 확진자는 전국적으로 3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지난해(2018년) 12월 대구에서 홍역 첫 환자가 신고된 이후, 1월 21일 오전 10시 현재 총 30명의 홍역 확진자가 신고 됐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전국 5개 시도에서 홍역 확진자가 발생, 집단 발생은 2건으로 27명이 발생했으며, 산발사례 발생은 3명으로 확인됐다.

집단 발생한 대구, 경기(안산·시흥지역) 유행은 홍역 바이러스 유전형이 다르고, 역학적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아 각각 다른 경로로 해외에서 유입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실제로 대구 홍역환자 바이러스 유전형은 주로 필리핀 등 동남아에서 유행 중인 B3형이며 경기도는 D8형으로 나타났다.

산발적으로 발생한 3명은 각각 베트남, 태국, 필리핀 여행 후 홍역 증상이 발생해 해외 유입사례로 판단하고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접촉자 조사 및 조치를 취하고 있다

홍역 환자 연령대는 만 4세 이하 15명, 20대 9명, 30대 6명이다. 이중 해외 여행력 있는 산발 사례 3건은 모두 30대 확인됐다. 대구 지역 경우 의료기관 내에서 영유아와 의료기관 종사자를 중심으로 발생했으며, 경기 안산은 영유아 환자의 경우 5명 전원 미접종자이며, 동일 시설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홍역 예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예방접종이 필수적이라는 설명이다. 홍역 예방접종은 1회 접종만으로도 93%의 감염 예방 효과가 있으며, 세계보건기구 권고에 따라 우리나라는 2회 접종하고 있다.

비유행 지역 영유아의 경우 표준접종 일정을 준수해 접종해야 하고, 홍역 유행 지역(대구광역시 전체, 경북 경산시, 경기도 안산시)의 경우, 표준접종 일정 전인 만 6-11개월 영유아는 면역을 빠르게 얻기 위해 가속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1차 접종을 완료한 생후 16개월-만4세 미만 유아도 2차 표준접종일정 전에 2차 접종을 당겨(가속접종) 접종해야하며, 1·2차 접종의 최소 간격은 4주를 준수해야한다.

동남아, 유럽 등 홍역 유행지역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경우, 1967년 이후 출생자 중, 홍역 병력이 없고, 홍역 예방 접종을 하지 않은 경우 MMR 예방접종을 최소 1회 이상 맞을 것을 권고한다.

의료인은 홍역환자에 대한 노출 위험이 높고 감염시 의료기관 내 환자에게 전파 위험이 높아, 항체 검사 후 홍역에 대한 항체가 없는 경우 2회 접종을 권고한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홍역 유행지역에 거주하거나 여행하는 경우, 감염예방을 위해 손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며 “여행 후 홍역(잠복기 7~21일) 의심 증상(발열을 동반한 발진 등)이 나타난 경우 가급적 대중교통 이용을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 후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에 문의해 안내에 따라 지역의 선별진료소가 있는 의료기관을 방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