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음주-흡연, “무조건 제재해선 안 돼”

[사진=Syda Productions/shutterstock]
청소년의 비행으로 분류되는 음주와 흡연을 무조건 제재하기보다는 정신건강 측면에 초점을 둘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청소년의 흡연과 음주는 스트레스와 우울감의 반증일 수 있다는 것이다.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가정의학과 송찬희 교수 연구팀은 청소년의 흡연과 음주가 스트레스 및 우울감과 연관이 크다고 밝혔다. 특히 남자보다 여자 청소년에서 더 연관이 컸다.

2010년부터 2012년까지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등록된 남녀 청소년 1821명의 자료를 분석, 음주 및 흡연 습관이 청소년들이 느끼는 스트레스 및 우울감의 관련성을 조사했다. 청소년 성별 구분을 통해 접근한 국내 최초 연구다.

연구팀은 우선 일상생활 속에서는 자각하는 스트레스 정도는 1~4점 척도를 이용하여 측정했다. 우울감은 지난 한 해 동안 2주일 이상 연속적으로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만큼 슬픔이나 절망감을 느낀 적이 있는지를 질문하여 평가했다.

그 결과, 청소년 흡연은 남녀 모두 스트레스와 우울감과 유의한 관련이 있었으며 음주의 경우 남자는 스트레스, 여자는 우울감과 더 연관이 컸다.

남자 청소년은 흡연량이 하루 한 개비 증가할수록 우울감을 느끼는 비율은 8%씩 높아졌다. 주량과 음주 경험 또한 높은 스트레스 자각과 관련이 있었으며, 음주 경험이 있는 경우는 스트레스 점수가 9% 정도 더 높았다.

여자 청소년은 스트레스와 흡연의 상관성이 더 높았다. 지난 한 달 동안 흡연을 한 경험이 있는 여자 청소년은 경험이 없는 경우보다 스트레스를 약 38% 더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번이라도 흡연 경험이 있는 경우도 평소 스트레스를 18% 정도 더 많이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울감도 마찬가지였다. 여자 청소년의 우울감을 느끼는 비율은 한 달 동안 흡연한 일수가 하루씩 증가할 때마다 6%씩, 하루 흡연량이 한 개비 늘어날수록 24% 증가하여 남자 청소년의 3배에 달했다.

또한 우울감을 느끼는 비율은 지난 한 달 동안 흡연을 한 경험자에서 6.5배, 전체 과거 흡연 경험자에서 3.9배 더 높게 나타났다. 여자 청소년은 과거 한 번이라도 음주를 한 경험이 있는 경우도 우울감을 느끼는 비율이 3.6배 증가했다. 남자 청소년은 음주와 우울감 사이에 별다른 관련성이 없었다.

송찬희 교수는 “청소년의 흡연이나 음주를 행동 문제로만 보고 행동 교정에 초점을 맞추기보다는 스트레스나 우울증 같은 정신 건강을 우선적으로 평가할 필요가 있다”면서 “특히 여자 청소년의 경우는 현재 흡연이나 음주 문제가 없더라도 과거 음주나 흡연 여부를 주의 깊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대한가정의학회지(Korean Journal of Family Practice) 2018년 12월호에 게재됐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