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톡스 피부에 붙인다’ 휴젤, 패치형 톡신 기술 특허

[바이오워치]

바이오 의약품 전문 기업 휴젤이 패치형 보툴리눔 톡신 기술에 대한 국내 특허를 취득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에 획득한 특허 기술은 마이크로 니들, 마이크로 블레이드, 마이크로 나이프 등을 포함한 마이크로 구조체를 사용 목적에 맞게 보툴리눔 톡신을 제형화해 피부에 침투시키는 기술이다. 휴젤은 이 특허 기술을 적용해 마이크로 니들을 활용한 ‘패치형 보툴리눔 톡신’에 대한 임상을 진행하고 이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휴젤이 개발 중인 패치형 보툴리눔 톡신은 패치에 부착된 미세침에 톡신을 코팅한 제품으로, 톡신 농도를 미세하게 조절할 수 있고 정량의 톡신을 정확한 위치에 주입할 수 있다. 주사 바늘이 필요 없어 투여 시 통증을 최소화할 수 있으며, 피부 부착만으로 톡신 투여가 가능해 차세대 보툴리눔 톡신으로 꼽힌다.

손지훈 휴젤 대표집행임원은 “이번 특허 기술은 향후 휴젤의 글로벌 시장 매출 확대뿐 아니라 미용 및 치료 전 분야에 걸친 보툴리눔 톡신의 안전하고 편리한 이용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휴젤은 끊임없는 연구개발로 다양한 제형의 보툴리눔 톡신을 개발해 글로벌 대표 R&D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휴젤은 지난해 11월 보툴리눔 톡신 제품인 ‘보툴렉스’의 액상형 기술 특허를 받은 데 이어, 시술 시 통증을 없앤 국소마취제 적용 기술에 대해서도 특허 심사를 진행 중이다.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