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서울병원, 수술실도 스마트하게

[사진=everything possible/shutterstock]
오는 2월 서울 마곡지구에 들어설 예정인 이대서울병원이 터치 패널로 수술 환경을 제어하는 스마트 수술실 시스템을 도입한다.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과 올림푸스한국은 8일 이대서울병원 수술실 통합 시스템인 스마트 수술실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올림푸스의 수술실 통합 시스템 ‘엔도알파’가 국내 최초로 구축되는 것.

엔도알파는 스마트 터치 패널로 의료 장비 제어, 영상 송출 등 수술에 필요한 절차를 쉽고 정확하고 컨트롤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사용자는 엔도알파 통합 네트워크를 통해 복강경 시스템, 소작기, 기복기 등 수술용 장비를 컨트롤 할 수 있다. 집도의나 술기별로 의료 기기 설정 값을 미리 저장해 놓고 한 번에 불러오는 프리셋 기능으로 의료진별 맞춤 수술 환경도 지원한다.

컴퓨터 단층 촬영(CT), 자기 공명 촬영(MRI), 환자 의무 기록(EMR) 등 수술에 필요한 환자 정보도 별도 모니터가 아닌 수술 모니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의료인의 이동 동선과 수술 시간을 줄이는 동시에 감염 관리에 도움을 준다.

스마트 수술실은 하드웨어 측면에서도 감염 관리에 신경을 썼다. 수술실 내부 벽면을 강화 유리로 지어 균열로 인해 미생물이 발생할 가능성을 억제했다. 의료 기기도 바닥이 아닌 천장 펜던트에 탑재해 의료 기기의 수술실 간 이동을 최소화했다.

엔도알파를 도입한 일본의 한 대학 병원의 수술 사례 2500건을 조사한 결과, 연간 8일 이상의 수술 시간이 단축된 것으로 확인됐다. 독일의 한 병원도 시스템 도입 후 수술실을 8개에서 7개로 줄였지만 연간 수술 건수는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문병인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장은 “의료 기술과 기기가 고도화되고 있는 만큼 다양한 수술실 내 장비를 한 번에 정확하게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 수술실을 구축해 환자 안전 향상을 꾀했다”고 밝혔다.

오카다 나오키 올림푸스한국 대표는 “이대서울병원에서 올림푸스 엔도알파의 첫선을 보일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소화기 내시경 1위 기업에서 한 걸음 나아가 수술실 패러다임을 바꾸는 글로벌 의료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