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신약개발 가속화, 글로벌 헬스케어그룹 도약”

[바이오워치]

[사진=대웅제약]

2019년 황금돼지해 대웅제약 신약개발 속도가 빨라질 전망이다.

대웅제약은 신년사를 통해 혁신신약 개발 가속화를 통해 글로벌 헬스케어그룹으로서의 도약을 이뤄낼 것이라고 2일 밝혔다.

이 날 시무식에서 전승호 사장은 “최근 경영환경은 거시적으로 저성장 기조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경제적 어려움이 심화되고 국내 및 글로벌제약사와의 치열한 경쟁으로 불확실성이 더욱 커져가고 있다”며 “비상경영체제 수준의 경영활동으로 내실을 강화하며 책임경영을 통해 외부 환경변화에 민첩하고 유연하게 대응하여 새로운 미래 성장을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승호 사장은 “올 한해는 글로벌 2020 비전에 다가서는 중요한 도전의 해로 전사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면서 2019년 경영 키워드로 ‘책임경영’을 당부했다.

책임경영은 대웅제약 구성원 모두가 명확한 목표를 가지고 자율적으로 일하고, 이를 통해 창출된 성과에 대해 투명하고 확실한 보상을 진행하는 선순환 구조로 구성원 스스로 만들어가는 것을 의미한다.

전승호 사장은 2019년 구체적 경영 방침으로 ▲ 고객가치 향상 ▲ 글로벌 혁신 신약 개발의 가속화 ▲ 오픈 콜라보레이션을 통한 사업혁신 ▲ 학습과 소통을 통한 직원 성장을 제시했다.

전승호 사장은 “대웅제약이 자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가 상반기 내 미국 등 주요 선진국 시장에 시판이 예상됨에 따라 국내 보툴리눔 톡신 첫번째 미국 시장 진출 사례로 기업 위상이 한 단계 높아질 것”이라며 “나보타의 본격적인 선진국 의약품 시장 진출은 기업 가치 상승을 넘어 국내 제약산업 발전에도 이바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와 함께 전승호 사장은 혁신신야 개발 역량을 강화할 뜻을 밝혔다. 현재 대웅제약은 PRS 항섬유화제, 이중표적자가면역치료제, APA 항궤양제, 안구건조증 치료제 등 혁신신약 개발에 나서고 있다. 아울러 AI(인공지능)를 활용한 신약연구 개발과 오픈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연구개발 경쟁력을 함께 높여갈 것도 주문했다.

이를 통해 글로벌 헬스케어 그룹으로의 도약 원년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전승호 사장은 “올 한해 직원과 기업의 동반성장을 위해 잘 할 수 있는 일을 스스로 도전하고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자율적 업무환경 조성을 지속하고 책임경영 체제 정착에 힘써 글로벌 헬스케어 그룹으로 도약하는 원년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