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자살 예방 전문 상담 전화 1393 개통

[사진=보건복지부 1393 자살 예방 전문 상담 전화]
보건복지부는 “오는 27일 오전 9시부터 언제 어디서나 자살 관련 상담이 가능한 자살 예방 전문 상담 전화(1393)을 개통한다”고 26일 밝혔다.

자살을 생각하는 당사자 혹은 주변에 자살이 염려되는 친구, 가족, 동료가 있는 경우 자살 예방 상담 전화를 통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기존 자살 예방 상담 전화는 각 지자체에서 개별적으로 운영돼 전화 연결이 되지 않거나 인지도가 낮은 등 문제가 있었다. 상담 인력이 1~2명으로 소수이거나 사례 관리를 위한 시스템도 일부 지역으로 제한돼 있던 것.

자살 예방 상담 전화 전문 인력은 전화 상담을 하는 동안 통화자의 자살 의도, 심리적 고통을 감소시키는 자살 예방 기능을 수행한다. 보건복지 상담 센터의 기존 인력을 활용해 상담 노하우와 전문성을 보완한 26명의 전문 상담 인력은 상담 이후 사례 관리, 경찰청 및 전국 245개 정신건강복지센터 등과 연계 업무를 담당한다.

장영진 보건복지부 자살예방정책과장은 “자살 상담 전화는 자살 예방 및 자살률 감소를 위한 비용 대비 효율성이 높은 사업”이라며 “이번에 도입되는 1393 자살 예방 상담 전화가 앞으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